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손학규 "특검연장 무산되면 '先총리교체' 반대한 문재인 책임"

송고시간2017-02-13 16:15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은 13일 "만에 하나 특검수사 기간 연장이 무산될 경우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전 대표의 정치적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손 의장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사태를 이 지경으로 몰고 온 책임의 9할은 민주당과 문 전 대표에게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의장은 "지난해 저는 처음부터 박근혜 대통령이 모든 것을 내려놓고 국회는 국무총리를 선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시 박지원 비대위원장도 탄핵안 표결 전 총리교체를 주장했다"며 "'선 총리교체, 후 탄핵안 표결' 주장은 황교안 대행체제의 위험성을 꿰뚫어 본 것"이라고 밝혔다.

손 의장은 그러나 "민주당과 문 전 대표 측은 정략적 판단으로 이에 반대하면서 총리교체는 무산됐고 그 결과는 우리가 지금 보고 있는 바와 같다"면서 "황 권한대행은 특검의 청와대 압수수색에 대한 협조도 거부했고, 자칫 특검수사 자체도 무산시킬 태세"라고 지적했다.

손 의장은 "아직 박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 부회장 등 핵심 관계자에 대한 수사가 미진한데 이대로 수사가 중단된다면 자칫 반민특위의 좌절에 버금가는 역사적 참사가 될 것"이라며 "이미 늦었지만 이제라도 국회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긴급 현안처리를 비롯한 비상한 수단을 강구해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손학규 "특검연장 무산되면 '先총리교체' 반대한 문재인 책임" - 1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