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릉 겨울퍼포먼스페스티벌 14일 개막…볼거리 풍성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2018 강릉 겨울퍼포먼스 페스티벌'이 14일 강릉시 명주동 일원에서 막을 올린다.

19일까지 열리는 강릉 겨울퍼포먼스 페스티벌은 '길 위의 신명, 올림픽의 시작'이란 슬로건으로 명주예술마당, 대도호부 관아, 명주로, 문화의 거리 등에서 펼쳐진다.

강릉 겨울퍼포먼스 페스티벌 포스터[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릉 겨울퍼포먼스 페스티벌 포스터[연합뉴스 자료사진]

길놀이 퍼포먼스를 포함한 다양한 공연, 놀이, 체험, 음식축제 등이 풍성하게 마련된다.

14일 오후 4시 강릉농악과 관노가면극 팀의 골목길 놀이 퍼포먼스를 시작으로 신명 나는 축제의 막이 오른다.

길놀이 등 거리 퍼포먼스 외에도 장르 간 협업으로 진행되는 프로그램 작품, 20여 개 지역 아티스트팀의 기획 프로그램 작품, 국내외 우수공연팀 초청 무대 세 작품, 전통연희 퍼포먼스 작품, 명주 나이트콘서트 세 작품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특히 18일 열리는 Moon·火(문화:달&불) 길놀이 퍼포먼스는 거리공연 퍼포먼스의 메인행이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공개최를 향한 강릉시민의 염원을 담는다.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강릉단오제를 모티브로 다양한 전통연희 단체와 강릉시민 2천18명이 참여한다.

강릉의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진 민속놀이 중 하나인 석전 놀이를 1만 개의 오륜주머니 던지기로 재현한다.

명주예술마당은 현대예술 공연퍼포먼스의 주 무대로 꾸며진다.

G-1년 강릉음식축제가 열린다.

최현석 셰프와 함께하는 강릉음식콘서트, 강릉 셰프와 함께하는 쿠킹클래스 체험, 강릉 향토음식 상차림 전시 등 강릉의 다양한 먹거리를 경험할 수 있다.

대도호부 관아는 전통문화 공연과 체험의 주 무대다.

평택농악, 남사당, 강강술래 등 국가무형문화재 공연과 강릉농악, 학산오독떼기 등 지역공연팀 무대가 다채롭게 펼쳐진다.

문화의 거리와 임당 생활문화센터에서는 예술과 문화에 지역민들이 참여하고 소통하는 커뮤니티아트를 구현한다.

명주 나이트콘서트를 제외한 모든 공연과 체험은 무료다.

김동찬 실행위원장은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강릉문화를 바탕으로 한 새로운 겨울 축제를 만들어 올림픽 레거시로 남기기 위한 페스티벌"이라며 "강릉문화를 국내외에 알리는 다양한 퍼포먼스와 공연, 전시, 체험을 풍성하게 준비했으니 시민과 올림픽 방문객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yoo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3 11: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