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키움운용 "해외 대체투자 1년새 1조2천억원 육박"

뉴욕 사무용빌딩과 가스화력발전소 등에 투자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키움투자자산운용은 최근 1년간 해외 부동산, 호텔 대출 등 대체투자자산에 투자한 자금이 1조2천억원에 육박한다고 13일 밝혔다.

최근에는 지난달 말 미국 뉴욕 맨해튼 오피스(200 Liberty Street)에 NH금융그룹, 국내 주요 보험사와 함께 6천400억원을 투자했고 뉴욕에 건설 예정인 최신 가스화력발전소(Cricket Valley Energy Center)에도 2천188억원을 투자했다.

왼쪽 뉴욕 맨해튼 200 Liberty Street 오피스 빌딩 전경 / 오른쪽 뉴욕 크리켓 밸리 에너지 센터 전경[키움운용 제공=연합뉴스)
왼쪽 뉴욕 맨해튼 200 Liberty Street 오피스 빌딩 전경 / 오른쪽 뉴욕 크리켓 밸리 에너지 센터 전경[키움운용 제공=연합뉴스)

이 밖에 미국 버지니아주 애슈번 지역의 퀀텀 파크 내 데이터선물을 매입해 200억 규모의 지분투자를 했다.

지난해에는 독일 본 소재 도이치텔레콤 오피스 빌딩(1천92억원), 미국 마이애미 메리어트 호텔 선순위 대출(1천146억원), 미국 댈러스 오피스빌딩(1천15억원) 등 최근 1년간 해외 대체투자에 1조2천억원을 유치했다고 키움운용은 설명했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주식, 채권 등 전통자산이 아닌 부동산, 인프라 등 대체자산에 투자하는 대체투자 시장의 성장세가 최근 두드러지고 있다.

부동산·특별자산 펀드의 전체 설정액은 2012년 말 43조3천억원에서 지난 1월 말 현재 101조4천억원으로 최근 5년간 130% 넘게 증가했다.

올해 들어서도 부동산·특별자산 펀드의 전체 설정액은 2조3천884억원 늘었고 이 가운데 키움운용 펀드 설정액 증가분이 36.75%(8천788억원)를 차지한다고 키움운용은 전했다.

이 현 키움운용 대표이사는 "저금리 기조 하에서 수익성과 안정성을 갖춘 대체투자에 대한 기관투자자의 관심이 더욱 늘어날 것"이라면서도 "북미와 같은 선진국 투자는 신흥국보다 안정적이지만 투자대상 자산별로 위험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hyunmin6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3 1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