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CNN "北 미사일 발사, 아베 日 총리 경고 메시지"

트럼프 정권과의 '밀애'에 경고, "기술적으로 실패작"
전문가들 "미국 본토 강타 핵탄두 탑재 ICBM 성공은 5년 후에나"

(서울=연합뉴스) 김선한 기자 = 북한이 12일 동해 상으로 탄도 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이끄는 일본 정부에 대한 경고 메시지를 담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 CNN 방송은 관계 전문가들의 말을 빌려 미국 방문 중이던 아베 총리가 신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밀월'을 즐기던 틈을 타 북한이 탄도 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트럼프와 너무 밀착하지 말라는 경고라고 13일 보도했다.

미 태평양사령부 산하 합동정보센터의 센터장을 지낸 칼 슈스터 하와이대 교수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일본을 겨냥한 것이 분명하다"고 풀이했다.

CNN은 한국은 북한 김정은 정권의 핵과 미사일 능력과 관련한 어떠한 상황진전에도 우려하지만, 국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 결정 이후 북한의 대남(對南) 선전공세가 예전보다는 덜 도발적이라고 지적했다.

크리스토퍼 힐 전 주한 미국 대사는 "지난 한 달여 동안 북한은 한국을 자극하지 않도록 매우 조심해왔다"며 "평상시 같으면 북한이 이런 식으로 도발하면 한국 내 강경파와 우파가 득을 보지만 이번은 다른 것 같다"고 평가했다.

아베 총리는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에 대해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이는 "일본과 지역에 대한 명백한 도발"이라고 주장했다.

슈스터 교수는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 시험은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 장관이 한국과 일본을 방문해 북한 핵 위협에 대처해 모든 역량을 동원하겠다고 확약한 후 불과 10일 만에 이뤄진 것"이라면서 "군사적인 것 못지않게 정치적으로도 상당한 의미를 가진다"고 지적했다.

북한이 12일 발사한 탄도 미사일 발사 장면[연합뉴스 자료 사진]
북한이 12일 발사한 탄도 미사일 발사 장면[연합뉴스 자료 사진]

그는 이어 이번에 발사된 미사일이 중거리 탄도 미사일(IRBM)로 단순히 사거리라는 면에서 기술적으로 실패로 볼 수 있겠지만, 지정학적으로는 그렇지 않다고 주장했다. IRBM은 사거리 2천400~5천500㎞의 탄도 미사일을 뜻한다.

슈스터 교수는 "북한이 발사를 희망하는 IRBM이 준비가 제대로 되지 않았기 때문에 현재 보유 미사일을 발사했을 것 같다"며 "정치적 의도처럼 작전 발사 능력은 기대에 못 미쳤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미사일 전문가인 마크 허틀링은 미사일 발사시험에는 여러 목적이 있다면서 북한이 "사거리, 미사일 분리시 텔리메트리 해독, 궤도 재돌입 시 탑재체 열차 단막 등을 테스트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김정은이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핵탄두 탑재 대륙간 탄도 미사일(ICBM) 배치가 "마지막 단계"라고 주장해왔지만, 5년 후에나 이것이 현실화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지배적인 견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오른쪽)[트럼프 트위터 캡처]
트럼프 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오른쪽)[트럼프 트위터 캡처]

한편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3일 새로운 전략 무기체계인 지대지 중장거리 전략 탄도탄 '북극성 2형'의 시험발사가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전문가들은 이 미사일이 고체연료를 이용한 ICBM 개발을 위한 중간단계의 무기체계인 신형 IRBM 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sh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3 11: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