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바른정당 총사퇴론' 일축…탄핵 '정치적 해법' 촉구

"총사퇴론은 물귀신작전이자 쇼"…'질서있는 퇴진론' 재점화 해석도
친박 '박영수특검' 맹비난하며 朴대통령 엄호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이슬기 기자 = 새누리당은 13일 바른정당이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 결과에 따른 '의원 총사퇴'를 주장한 데 대해 "정치적 쇼"라고 일축하며 정치적 해법을 도출하기 위한 '여야 대연석회의'를 제안했다.

바른정당은 전날 워크숍에서 박 대통령 탄핵이 기각되면 자신들이 의원직 총사퇴를 하겠다고 결의하고, 반대로 탄핵 인용시 새누리당이 의원직을 내놔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일고의 가치도 없는 물귀신 작전"이라며 "자기들만 사퇴하면 되지, 왜 남한테까지 사퇴하라고 하느냐. 정치적 명분쌓기이자 쇼"라고 비판했다.

정우택 "여야 4+4 대연석회의 제안"
정우택 "여야 4+4 대연석회의 제안"(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4당 대표 및 원내대표 간 회의체인 '4+4 대연석회의'를 주최해 탄핵소추를 포함한 정국의 근본적 돌파책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히고 있다. 2017.2.13
scoop@yna.co.kr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도 한 라디오에 나와 "기각되면 자기들이 다 사퇴하겠다는 것 아니냐. 법적 절차에 따라 재보궐선거를 하면 된다"며 "(바른정당이) 남의 당 얘기까지 할 것은 없고, 자기들이나 잘 결정해서 하면 좋을 것"이라고 받아쳤다.

당 핵심 관계자는 "바른정당이 뜨지 않고 새누리당과의 격차가 벌어지니 생존전략 차원에서 제시한 카드 아니냐"며 "결국 사법부를 압박하고 극단의 정치를 하겠다는 것인데 정치를 한참 더 배워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은 여야 4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참여하는 '4+4 대연석회의'를 꾸려 정치적 해법을 모색할 것을 제안했다.

정 원내대표는 "현재 정국을 통합적으로 풀기 위한 정치권의 대결단이 있어야 한다"며 "현직 대통령 탄핵소추는 어떤 경우든 국가적, 국민적 불행이어서 정치적 해법이 먼저 모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정 원내대표의 언급이 작년 12월 박 대통령에 대한 국회의 탄핵소추안이 가결되기 전 여권 원로와 친박(친박근혜)계가 주도적으로 제시한 '4월 대통령 퇴진-6월 조기대선'이라는 이른바 '질서있는 퇴진론'을 재점화한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그러나 정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작년 상황을 회고해 보면 그 당시 그 안이 받아들여졌어야 한다"며 "그게 받아들여지지 않고 탄핵소출 절차가 이뤄졌기 때문에 지금은 이미 버스가 지났다고 본다"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새누리당이 헌재 결정이 아닌 정치적 해법을 강조한 것은 박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이 통과되던 시점과 비교해 상황 변화가 있다는 자신감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한 자릿수까지 떨어지기도 한 당 지지율이 최근 들어 상승세를 보이는 데다 일각에서 탄핵기각설마저 조금씩 흘러나오는 상황과 맞물려 탄핵심판이 아닌 '제 3의 해법'을 모색할 공간이 마련됐다는 것이다.

또한 야권이 탄핵 조기인용을 요구하며 헌법재판소에 압박을 가하는 상황을 지켜볼 수만은 없다는 문제의식과 함께 바른정당과 보수 주도권 경쟁을 벌이는 상황에서 보수층 표심을 흡수하려는 포석으로도 여겨진다.

'고영태 구속수사 촉구' 김진태 기자회견
'고영태 구속수사 촉구' 김진태 기자회견(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새누리당 김진태(왼쪽), 윤상직 의원이 고영태 구속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7.2.13
hama@yna.co.kr

이를 반영하듯 새누리당 친박계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일제히 '박영수 특검'의 수사와 야당의 헌재 압박을 문제 삼으며 박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발언 수위를 높였다.

김진태 의원은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와 측근들의 녹음파일을 근거로 제시하고 고 전 이사의 구속을 주장하면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법무부에 태스크포스를 꾸려 철저한 진상을 파악하도록 수사할 것을 촉구했다.

이우현 의원은 "특검이 너무 편파적인 수사를 하고 있다"고 불만을 표시했고, 최교일 의원도 "탄핵소추서를 보면 21개 증거 중 15개가 신문기사다. 국회가 국회의결을 거치지 않고 탄핵소추 사유를 추가한 것도 월권"이라고 비판했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3 11: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