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오바마 정권 마지막 대북 수해지원은 미·중 협상 결과

아사히 "'인도지원도 거부'한 한국에 이해 구해…박 대통령 직무정지도 영향"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버락 오바마 행정부가 임기 종료를 하루 앞두고 승인한 대북 수해지원은 미국과 중국의 협상에 따른 것이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12일 한·미관계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0일 "미국 정부가 작년 북한 북부에서 발생한 홍수피해에 인도적 지원을 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은 미국이 유엔 아동기금(유니세프)을 통해 북한에 100만 달러(약 11억5천만 원)를 지원키로 한 것은 대북제재와 관련한 미국과 중국의 협상 결과에 따른 것이라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작년 11월 말 대북제재 결의안을 채택할 당시 미국은 중국에 대북제재 강화에 동참할 것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중국은 제재강화에 응하는 대신 제재대상을 김정은 정권으로 한정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오바마 정권도 북한의 인권침해를 비판했지만, 북한 당국과 주민을 구분하기 위해 국제기관의 인도적 수해지원 요청을 받아들일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는 것이다. 미국 측은 이런 취지를 한국 측에 전하고 이해를 구했다고 한다.

아사히는 국회의 탄핵결의로 작년 12월 박근혜 대통령의 직무집행권한이 정지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한국은 지난해 북한의 핵실험 등에 반발, 인도적 지원에도 응하지 않는 정책을 취해오고 있다.

나지와 메키 유니세프 뉴욕본부 공보담당관은 지난 10일(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보낸 메일에서 미국 정부가 유니세프와 북한 수해지역에 대한 지원금으로 100만 달러를 지원키로 하는 합의서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북한 남양시의 홍수 복구 모습 정성장 세종연구소 통일전략연구실장 제공=연합뉴스
북한 남양시의 홍수 복구 모습 정성장 세종연구소 통일전략연구실장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lhy501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3 11: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