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델, 그래미상 휩쓸다…올해의노래·앨범·레코드 등 5관왕(종합)

비욘세 2관왕에 그쳐…데이비드 보위, 유작으로 5관왕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올해 그래미의 여왕은 영국의 싱어송라이터 아델이었다.

아델은 12일 밤(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스테이플 센터에서 열린 제59회 그래미 시상식에서 '올해의 노래', '올해의 레코드', '올해의 앨범' 등 주요부문 3개 상을 휩쓸었다.

아델은 2015년 말 발표한 메가 히트곡 '헬로'(Hello)로 '올해의 노래'와 '올해의 레코드'를, '헬로'가 수록된 '25' 앨범으로 '올해의 앨범'을 차지했다. 또 '베스트 팝 솔로 퍼포먼스'상과 베스트 팝 보컬 앨범'상을 더해 총 5관왕을 차지했다.

그는 지난 2012년 그래미 어워즈에서 앨범 '21'과 수록곡 '롤링 인 더 딥'(Rolling in the Deep)으로 '올해의 레코드', '올해의 앨범', '올해의 노래' 등 6관왕을 차지한 데 이어 올해 후보에 올랐던 부문에서 모두 수상해 5관왕을 차지하며 그래미의 여왕으로 다시 등극했다.

제59회 그래미 시상식 오프닝에서 '헬로'를 부르는 아델.[AP=연합뉴스]
제59회 그래미 시상식 오프닝에서 '헬로'를 부르는 아델.[AP=연합뉴스]

아델과 함께 '올해의 앨범', '올해의 노래', '올해의 레코드', '베스트 팝 솔로 퍼포먼스' 부문에서 경쟁한 비욘세는 모두 4개 부문 트로피를 모두 아델에게 양보했다.

비욘세는 이번 그래미 시상식에서 총 9개 부문에 이름을 올려 최다부문 후보자가 됐지만, '베스트 어번 컨템퍼러리 앨범'과 '베스트 뮤직비디오'상 등 2개부문만 수상했다. 아델은 "투표해주신 모든 분에게 감사하다. 저를 지켜주는 가족과 남편 그리고 모든 사람에게 고마움을 전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아델은 "비욘세를 제 어머니로 삼고 싶다. 비욘세에게서 많은 영감을 받고 있고 그는 제게 큰 원동력이 되는 분"이라고 치켜세웠다. 이어 "비욘세의 '레모네이드'(Lemonade) 앨범은 아름답고 강인하고 멋지고 훌륭한 앨범"이라며 "많은 분이 그 진가를 알아주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모든 신인 가수가 꿈꾸는 '베스트 신인 아티스트'상은 챈스 더 래퍼에게 돌아갔다.

트로피를 받은 챈스 더 래퍼는 가족과 지인 그리고 하나님께 감사의 뜻을 밝혔다. 이어 "독립이라는 것은 혼자가 아니라 자유를 향해 함께 나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챈스 더 래퍼는 '베스트 랩 포퍼먼스상', '베스트 랩 앨범상'까지 더해 3관왕을 차지했다.

록 듀오 트웬티 원 파일럿츠는 그래미상 시상식에서 속옷 차림의 파격적인 수상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스트레스드 아웃'(Stressed Out)으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상'을 수상한 트웬티 원 파일럿츠는 자신들의 이름이 호명되자 자리에서 일어나 주섬주섬 바지를 벗고 무대에 올라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들은 수상소감에서 "어릴 적 동네에서 아무도 우리를 신경 쓰지 않을 때, 친구와 함께 속옷 차림으로 그래미 어워드 시상식을 본 적 있다"며 "그때 '나중에 그래미 어워드에서 상을 받으면 이 복장으로 시상식을 가보자'고 다짐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여러분도 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지난해 1월 8일 세상을 떠난 데이비드 보위는 유작 앨범의 '블랙스타'(Blackstar)로 '베스트 록 송'의 영예를 안았다. 또 '베스트 록 퍼포먼스', '베스트 얼터너티브 뮤직 앨범', '베스트 레코딩 패키지', '베스트 엔지니어드 앨범, 논-클래시컬' 등 4개 부문을 차지해 총 5개의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영국 출신 배우 겸 코미디언 제임스 코든의 사회로 진행된 시상식은 세계 최고의 팝스타가 펼치는 화려한 퍼포먼스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아델이 압도적인 보컬의 '헬로'로 시상식의 오프닝 무대를 장식한 데 이어 위켄드와 다프트 펑크 그리고 에드 시런이 무대에 올라 시상식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또 비욘세는 임신한 모습으로 압도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여 박수갈채를 받았다.

팝스타 레이디 가가는 '헤비메탈의 전설' 메탈리카와 함께 콜래버레이션(협업) 무대를 선보였다. 한동안 마이크가 나오지 않는 음향사고가 있었지만 레이디 가가는 메탈리카의 '하드와이어드…투 셀프-디스트럭트'(HARDWIRED…TO SELF-DESTRUCT) 앨범의 수록곡 '모스 인투 플레임'(Moth Into Flame)을 폭발적 가창력으로 소화했다.

제59회 그래미 시상식에서 속옷 차림으로 등장한 트웬티 원 파일럿. [AP=연합뉴스]
제59회 그래미 시상식에서 속옷 차림으로 등장한 트웬티 원 파일럿. [AP=연합뉴스]

전설의 팝스타들을 추모하는 무대도 눈에 띄었다.

아델은 지난해 12월 25일 세상을 떠난 조지 마이클을 추모하는 의미에서 '패스트 러브'(Fast Love)를 불렀다. 하지만 노래를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노래를 멈추고 양해를 구했다. 그는 "노래를 다시 시작하고 싶다. 그냥 계속하는 것은 조지 마이클에 대한 예의가 아닌 것 같다"고 말했고 관객은 박수로 아델을 격려했다. 노래를 마친 아델은 울먹거리는 모습을 보였고 관객은 아델에게 아낌없이 박수를 보내며 위로했다.

'디스코의 전설' 비지스에 대한 헌정 공연도 펼쳐졌다. 토리 켈리와 리틀 빅 타운, 안드라 데이 등은 함께 무대에 올라 '스테잉 얼라이브'(Stayin' Alive), '하우 딥 이즈 유어 러브'(How Deep Is Your Love), '나이트 피버'(Nihgt Fever) 등 비지스 히트곡을 메들리로 들려줬다. 또 부르노 마스는 '팝의 황제' 프린스에 대한 헌정 공연을 선보였다.

미국레코딩예술과학아카데미(NARAS)가 주관하는 그래미 어워즈는 팝, 록, R&B, 힙합, 재즈 등 대중음악 전 장르를 망라하는 세계 최고 권위의 시상식으로, 장르 구분 없이 선정하는 주요상 4개를 비롯해 총 84개 부문에서 수상자가 나왔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3 14: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