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강체육대상 공로상에 정의선 양궁협회장

송고시간2017-02-13 10:50

정의선 대한양궁협회 회장(가운데) [연합뉴스 자료 사진]
정의선 대한양궁협회 회장(가운데) [연합뉴스 자료 사진]

정의선 회장, 양궁대표팀 선수단에게 받은 메달선물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양궁대표 선수단 환영만찬에서 양궁대표팀 장혜진, 구본찬이 정의선 양궁협회장(가운데)에게 선물을 전달하며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2016.9.1 ryousant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정의선 대한양궁협회 회장이 제9회 소강체육대상 공로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재단법인 소강민관식육영재단은 13일 "한국 양궁이 지난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림픽에서 출전 사상 최고의 성적을 내는 데 지원을 아끼지 않은 정의선 양궁협회장을 올해 소강체육대상 공로상 수상자로 뽑았다"고 밝혔다.

한국 양궁은 2016 리우 올림픽에서 나란히 2관왕에 오른 구본찬과 장혜진을 앞세워 남녀 개인전과 단체전에 걸린 금메달 4개를 싹쓸이했고, 기보배가 여자 개인전 동메달을 수확했다.

남자 최우수선수상은 사격의 이주형(청주 운동중), 여자 최우수선수상은 근대5종의 김보경(부산체육중)이 각각 영예를 안았다.

또 권철현 속초시장애인체육회 전임지도자가 지도자상 수상자로 뽑혔고, 김경호 경향신문 스포츠부 부국장은 언론인상 수상자로 결정됐다.

리우 올림픽 남자 펜싱 금메달리스트인 박상영과 리우 패럴림픽 수영 3관왕인 조기성은 각각 특별 선수상을 받는다.

소강체육대상은 소강 민관식 전 대한체육회장의 유지를 받들기 위해 제정됐고, 시상식은 오는 16일 낮 12시 태릉선수촌 챔피언하우스에서 열린다.

chil881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