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범보수 주자 '전공 살리기'…유승민 '경제'·남경필 '분권'

원유철은 '안보'를 키워드로…지지율 반등 노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배영경 기자 = 갈 길 바쁜 범여권 대선주자들이 경제정의·지방분권·국방안보 등 자신의 전공을 적극적으로 살려 지지율 반등을 꾀하고 있다.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은 과거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원 시절 재벌개혁을 전공했던 경험을 살려 13일 경제정의 실천 공약을 발표한다.

범보수 주자 '전공 살리기'…유승민 '경제'·남경필 '분권' - 1

이날 발표에는 유 의원의 전공을 살린 강력한 재벌개혁 방안이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유 의원은 재벌총수 일가가 사익 편취를 위해 일감을 몰아주는 관행을 근절하고 중소기업의 권리와 사업기회를 부당하게 침해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방안을 마련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유 의원이 강조해온 재벌총수 일가의 사면·복권 불허도 공약에 못 박아 더 확고히 할 방침이다.

재벌 대기업의 횡포를 근절하기 위해 공정거래법도 대폭 개정할 방침이다.

야권에서 주장한 공정거래위의 전속고발권 폐지안을 수용하고, 집단소송제와 징벌적 손해배상제를 확대 적용하는 방안도 포함된다.

캠프의 한 관계자는 "'갑을관계'의 관계 개선을 위해서는 을에게 더 힘을 실어줄 필요가 있다"며 "대기업에 유리하게 작용하던 제도를 개선해 을에게 자기 권리를 찾을 수 있게 해주는 장치를 마련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범보수 주자 '전공 살리기'…유승민 '경제'·남경필 '분권' - 2

현역 도지사로 역시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남경필 경기지사는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 격인 '분권'을 앞세운 행보를 하고 있다.

남 지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원혜영 의원과 경기도의회 운영위원회 주최로 열리는 '지방의회 발전과제와 미래' 토론회에 참석, 지방자치 확립의 중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불합리한 법과 제도로 각종 행정·재정상 권한과 예산이 중앙정부에 집중돼 획일적 통제가 이뤄지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중앙과 지방의 수평적 협력관계가 정립돼야 진정한 지방자치와 자치분권이 실현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다.

실제로 남 지사는 자신의 대선공약인 '대한민국 리빌딩(재건)'의 하나로 세종시로의 수도이전을 공론화한 상태이다.

국회와 청와대와 대법원, 대검찰청 등을 세종시로 완전히 이전해 입법·사법·행정이 한 곳에서 유기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효율성을 높이자는 취지다.

도지사직과 대권행보를 병행 중인 남 지사는 이날 SBS 인터넷 방송인 '양세형의 숏터뷰'에 출연하는 등 '공중전'을 통한 대국민 스킨십 강화도 이어가고 있다.

범보수 주자 '전공 살리기'…유승민 '경제'·남경필 '분권' - 3

한편, 새누리당 대선 주자인 원유철 의원은 대전 국방과학연구소를 방문해 '북핵·미사일 대응을 위한 한국 첨단과학 무기의 현대화 현황'을 보고받을 예정이다.

이인제 전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MBC 대선주자 검증 프로그램 녹화와 한국경제 인터뷰 등 언론을 통한 이름 알리기에 나선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3 11: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