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1·3 대책' 여파…올해 세종시 아파트·분양권 거래 급감

(세종=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올해 들어 세종시 부동산 거래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시 아파트 건설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시 아파트 건설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13일 세종시에 따르면 부동산 거래관리시스템 전산자료를 활용해 지난달 부동산 거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아파트 거래 건수가 276건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2월에 비해 24.6%나 줄어든 것이다.

분양권 거래량도 28.5% 감소한 412건에 그쳤다. 토지 거래는 20.5% 늘어난 465건으로 집계됐다.

주택 매매 가격 상승률은 0.08%로 전국 평균(0.02%)보다 높지만, 전월(0.13%)보다는 낮았다.

주택 전세 가격과 월세 가격은 각각 0.03%씩 떨어져 전국 평균(전세 0.03% 상승, 월세 0.02% 하락)보다 하락폭이 컸다.

이런 현상은 정부의 11.3 부동산 대책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세종시는 청약조정지역에 포함됨에 따라 1순위 청약 강화, 2주택 소유자 청약 대상 제외, 재당첨 제한 등의 규제가 강화되면서 부동산 경기가 위축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동학 시 토지정보과장은 "시민이 궁금해하는 부동산 거래 관련 동향을 매월 분석해 제공하겠다"며 "건전한 부동산 거래 시장 조성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3 10: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