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통령측 "'고영태 파일' 등장인물들 헌재 나와 검증해야"

송고시간2017-02-13 10:07

"타임머신 타고 보는 느낌…심판정서 직접 틀어 규명해야"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고영태(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고영태 전 더블루케이 이사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2차 청문회에 출석해 오전 질의가 끝난 뒤 점심식사를 위해 국회를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6.12.7superdoo82@yna.co.kr(끝)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고영태(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고영태 전 더블루케이 이사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2차 청문회에 출석해 오전 질의가 끝난 뒤 점심식사를 위해 국회를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6.12.7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방현덕 기자 = 박근혜 대통령 측이 이른바 '고영태 녹음파일'에 등장하는 인물들을 헌법재판소 탄핵심판의 추가 증인으로 신청하겠다고 시사했다.

박 대통령 측 관계자는 13일 "파일을 들어보니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로 와서 등장인물들의 모습을 옆에서 지켜보는 느낌"이라며 "필요하면 녹음파일에 나오는 인물 일부는 법정에 출석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이는 사건의 본질이 '최순실의 국정농단·대통령은 공범'인지, '대통령과 무관한 치정·사기사건'인지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을 준다"며 "중요한 파일들은 헌재 대심판정에서 직접 틀어 검증해 사건의 실체를 드러낼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 측의 이 같은 언급은 현재 이달 22일까지 잡힌 탄핵심판 일정을 더 장기화하겠다는 뜻으로 읽힐 수 있다.

헌재는 양측에 23일까지 입장을 총정리한 서면을 제출하라고 요구했으며 법조계에선 금요일인 24일이나 그다음 주 월요일인 27일께 최후 변론을 열고 3월 초 탄핵심판 결론을 내는 수순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

그러나 22일 이후로 추가 변론기일이 잡히면 이정미 헌재 소장 권한대행이 퇴임하는 3월 13일 이전에 선고가 어려워질 수도 있다.

박한철 전 소장이 빠진 현재의 '8인 재판관 체제'에서 이 권한대행까지 빠지면 헌재는 '7인 체제'로 탄핵심판 결론을 내야 한다.

박 대통령 측은 녹음파일 2천 개에 고씨가 대학 동기이자 친구인 K스포츠재단 노승일 부장, 대학 후배인 박헌영 과장 등과 짜고 재단을 장악해 정부 예산을 빼돌리고 사익을 추구하려 한 정황이 담긴 것으로 보고 있다.

녹음파일 일부엔 "내가 제일 좋은 그림은 뭐냐면…이렇게 틀을 딱딱 몇 개 짜놓은 다음에 빵 터져서 날아가면 이게 다 우리 거니까 난 그 그림을 짜고 있는 거지"라는 고씨의 언급이 들어간 것으로 확인되기도 했다.

그러나 녹음파일엔 박 대통령이 최씨에게 의존한다는 말이 담겨있는 등 대통령 측에 불리한 정황도 상당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런 내용을 토대로 최씨를 기소했다.

녹음파일 내용이 박 대통령 탄핵사유와 본질적으로 관련이 있는지가 핵심이 될 전망이다. 중인을 신청할 경우 헌재의 판단이 주목된다.

bangh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