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낙지잡이가 찾은 '대부도 2호선'은 12∼13세기 고려 선박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발굴 보고서 발간
'대부도 2호선' 사진 [문화재청 제공]
'대부도 2호선' 사진 [문화재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지난 2014년 11월 낙지를 잡던 어민이 경기도 안산 대부도 방아머리해수욕장 인근에서 찾은 배인 '대부도 2호선'은 12세기 후반에서 13세기 초반 사이에 만들어진 고려시대 선박으로 확인됐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대부도 2호선'의 선체 연대 측정을 비롯해 배에서 나온 유물에 관한 연구 결과, 고려시대 선박 역사 등을 담은 조사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13일 밝혔다.

대부도 2호선은 발견 당시 남아 있는 선체의 길이가 약 9.2m, 최대 폭은 약 2.9m로 기존에 확인된 고려시대 선박과 비교하면 크기가 작고 날렵한 편이다.

선체의 바닥은 저판(底板, 밑널)이 4개 열로 이뤄져 있는데, 우리나라 전통 선박의 저판 열수는 대부분 홀수여서 구조가 독특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 갯벌에서 발견되는 난파선은 유물이 적은 편이지만, 대부도 2호선에서는 선원들이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청자 접시와 도기 항아리, 빗 등이 나왔다. 또 선체 아래에서는 감씨와 주홍빛 과육이 드러나기도 했다.

지금까지 우리나라 해역에서 발굴된 고선박은 대부도 2호선을 포함해 모두 14척이다. 그중 10척이 고려시대 배이고, 통일신라시대 배와 조선시대 배는 각각 1척씩 나왔다. 나머지 2척은 중국 선박이다.

조사 보고서는 전국의 박물관과 도서관 등에 배포되며,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누리집(www.seamuse.go.kr)을 통해서도 공개된다.

대부도 2호선 발굴조사 모습. [문화재청 제공]
대부도 2호선 발굴조사 모습. [문화재청 제공]
선체 내부가 노출된 대부도 2호선 바닥재인 밑널이 4개인 것으로 조사된 대부도 2호선. 사진은 선체 내부가 노출된 대부도 2호선. 2015.7.13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제공]
선체 내부가 노출된 대부도 2호선 바닥재인 밑널이 4개인 것으로 조사된 대부도 2호선. 사진은 선체 내부가 노출된 대부도 2호선. 2015.7.13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제공]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3 09: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