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로고 바꿨더니 손님들이 더 반겨요"

서울상의, 중소상공업체 50곳에 새 로고 무료로 제작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침이 절로 고여 한 입 베어 물고 싶게 만드는 로고예요. 새로운 로고로 간판을 바꿔 달았더니 멀리서도 쉽게 눈에 띈다며 손님들 반응도 좋더라고요."

서울 송파구에서 청과물 수입업체 수일통상을 운영하는 석윤미 이사는 서울상공회의소가 중소상공업체를 대상으로 벌인 '로고 무료 제작지원 사업'을 통해 제작해준 새 로고에 대해 이렇게 평가했다.

서울상의는 중소상공인의 브랜드 정체성 확립과 마케팅 경쟁력 제고를 위해 작년 4월부터 9개월간 서울의 중소상공업체 50개 사에 신규 로고를 무료로 제작·지원했다고 13일 밝혔다.

반응은 좋다. 새 얼굴을 갖게 된 기업들이 큰 만족감을 나타낸 것이다.

전기이발기·면도기를 제조·도소매 판매하는 삼애교역(강서구)의 성락창 상무는 "창업 20년 만에 회사 로고를 갖게 됐다"며 "새로 창업한 기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로고에 대해 "기업 심볼인 팬더와 미의 상징인 꽃을 적절히 결합해 뷰티 기업으로서의 이미지를 세련되게 표현했다"며 "직원은 물론 거래처의 격려와 호응이 더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의약품·건강식품을 판매하는 협진무약(관악구)의 김춘덕 대표이사는 "기존 로고 디자인이 너무 딱딱하고 차가워 행복감과 따스함을 주는 로고를 주문했었다"며 "회사명의 'ㅎ'을 푸른 새싹으로 표현해 제약회사의 핵심가치인 생명력과 치유력을 잘 형상화했다"고 말했다.

서울상의에 따르면 새 로고를 갖게 된 기업의 만족도 조사 결과 100점 만점에 평균 95.8점을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상의 관계자는 "개별 기업의 주력제품과 업종별 특성, 장기 비전 등에 대해 해당 업체 임직원과 충분히 소통한 후 로고를 제작한 것이 주효했다"고 말했다.

박동민 서울상의 상공회운영사업단장(상무)은 "브랜드와 마케팅 경쟁력이 나날이 중요해지고 있는 만큼 로고 제작지원 사업을 꾸준히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로고 바꿨더니 손님들이 더 반겨요" - 1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3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