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돌반지·유모차 싸게 팝니다"…인터넷사기 일당 구속

스마트폰 통해 공모…340명에게 1억5천만원 가로채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 게시판에 돌 반지나 유모차 등을 판매한다는 글을 올린 뒤 돈만 받아 가로챈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일산 서부경찰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산 서부경찰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 일산서부경찰서는 13일 사기 등의 혐의로 채 모(42) 씨와 오 모(27) 씨 등 2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또 채씨에게 은행 통장을 빌려준 혐의(전자금융거래법 위반) 로 박 모(27) 씨 등 1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채씨 등은 2014년 7월부터 이달 초까지 2년 7개월 동안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 게시판에 돌반지나 유모차 등을 판매한다고 글을 올려 340명으로부터 1억5천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스마트폰 채팅을 통해 알게 된 사이로, 직접 만난 적도 없고 오로지 스마트폰을 통해 범행을 공모했다.

대포통장 모집과 예금 인출은 채씨가, 인터넷에 허위 물품 게시와 피해자 응대는 오씨가 맡는 등 역할을 분담했고 범행 후 수익금은 나눠 가진 것으로 드러났다.

채씨 등은 실제로 팔 물건이 없으면서 인터넷상에 떠도는 돌반지나 유모차, 손목시계, 목걸이, 세탁기, 청소기 등을 캡쳐해 인터넷 카페에 사진을 올린 뒤 이를 보고 연락을 해온 피해자들에게 돈만 가로채 왔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이 범행 후 은행계좌와 휴대전화, 인터넷 아이디 등을 수시로 바꿔가며 경찰의 추적을 따돌려 피해자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계좌 분석을 통해 지난 2일 오전 10시 경기도 부천의 한 은행에서 채씨를 검거했으며 추가 범행이 있을 것으로 보고 여죄를 캐고 있다.

n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3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