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달전 "죄송하다" 고개 숙였던 이재용, 오늘은 "진실 말하겠다"

송고시간2017-02-13 11:00

1차 조사 때 '사과·유감'에서 2차 조사선 '진실 규명' 입장 변화

구체적 질문엔 답 안해…특검, 조속히 구속영장 재청구 여부 결정

특검 재소환된 이재용
특검 재소환된 이재용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3일 특검에 출석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전명훈 이보배 기자 = 32일만에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조사를 받기 위해 재소환된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의 출석 모습이 1차 소환 때와 약간 달라져 눈길을 끈다.

이 부회장은 13일 오전 9시 25분께 검은색 코트 차림으로 특검 사무실이 있는 강남구 대치동 D 빌딩에 도착했다.

이 부회장은 취재진이 몰려들자 "모든 진실을 특검에서 성실히, 성심껏 말씀드리겠다"고 조사에 임하는 입장을 간략히 밝혔다.

그러나 이후 삼성 순환출자 문제에 관해 청탁한 사실이 있는지, 공정거래위원회에 로비했다는 의혹은 사실인지, 최순실씨의 국정농단이 불거진 이후에도 최씨를 지원했는지 등 구체적인 의혹에 관한 여러 질문에는 굳은 표정으로 답변하지 않았다.

이 부회장이 취재진 앞에서 보인 모습은 지난달 12일 1차 소환 때와는 다소 차이를 보인다.

당시 이 부회장은 포토라인에 서서 "이번 일로 저희가 좋은 모습을 못 보여드린 점, 국민께 정말 송구스럽고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라며 고개를 숙인 바 있다.

32일 만에 다시 특검 포토라인에 나온 이 부회장은 사과 표명 대신 '진실'과 '성실한' 답변을 강조했다.

이는 1차 조사 당시에 최순실 의혹 연루와 관련한 첫 소환에 따른 '사과·유감' 모드였다면 이번 2차 조사에서는 객관적 사실관계를 밝혀 그에 따른 판단을 받겠다는 '진실 규명' 쪽에 방점을 둔 입장 변화로 풀이된다.

일각에선 지난달 19일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 이후 특검 수사에 임하는 자신감을 보여주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그동안 뇌물공여 등 혐의를 보강 수사해온 특검은 조사 결과를 토대로 조속히 구속영장 재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특검 재소환된 이재용
특검 재소환된 이재용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3일 특검에 출석하고 있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