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우택 "탄핵, 정치적 해법 필요"…여야 '4+4' 대연석회의 제안

"각당, 헌재결정 승복안하면 대선후보자격 부여말아야"
정우택 "질서있는 퇴진이 해법"…여야 4+4 대연석회의 제안
정우택 "질서있는 퇴진이 해법"…여야 4+4 대연석회의 제안(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4당 대표 및 원내대표 간 회의체인 '4+4 대연석회의'를 주최해 탄핵소추를 포함한 정국의 근본적 돌파책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히고 있다.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이슬기 기자 =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13일 "4당 대표 및 원내대표 간 회의체인 '4+4 대연석회의'를 주최해 탄핵소추를 포함한 정국의 근본적 돌파책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개최된 원내대책회의에서 "저는 작년에 정치권 원로들이 '4월 박근혜 대통령 퇴진, 6월 대선' 안을 제의했을 때부터 이런 정치해법이 절대적으로 국회의 탄핵소추에 앞서와야 한다고 주장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재 정국을 통합적으로 풀기 위한 정치권의 대결단이 있어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한다"며 "현직 대통령 탄핵소추는 어떤 경우든 국가적, 국민적 불행이어서 정치적 해법이 먼저 모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날 예정된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4당 원내대표 오찬 회동을 언급한 뒤 "여야 지도부는 탄핵심판 결과에 절대적으로 승복한다고 분명히 선언해야 한다"며 "오늘 회동에서 참석자들이 먼저 절대 승복을 선언하고, 승복하지 않는 대선후보를 반(反) 헌법인사로 규정해 후보 자격을 부여하지 말 것을 합의하자"고 제안했다.

이어 "각 정당도 헌재결과에 대해 의문의 여지없이 승복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국민분열과 갈등을 심화시키고 헌법질서를 파괴하는 당 차원의 거리집회 독려도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더불어민주당 등 야당을 겨냥했다.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자료사진)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자료사진)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3 09: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