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병국 "5당 대표 긴급회의 열어 탄핵後 로드맵 마련해야"

"어떤 결과에도 승복…기각되면 의원직 총사퇴로 책임정치 구현"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류미나 기자 = 바른정당 정병국 대표는 13일 "5당 대표가 한자리에 모여서 탄핵심판 이후 벌어질 수 있는 다양한 시나리오에 대비하고 국민들에게 예측가능한 미래를 보여줘야 한다"며 5당 대표 긴급회의 개최를 제안했다.

정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정치권이 광장이 아닌 국회에서 헌법재판소 탄핵심판 이후를 대비한 로드맵을 마련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대표는 주말에 열린 탄핵 찬반집회에 여야 정치인들이 대거 참석한 것을 언급하면서 "국론분열에 기름을 끼얹는 볼썽 사나운 모습을 보였다"고 비판했다.

이어 "어쩌다 우리 정치권이 관용과 타협의 정신을 헌신짝처럼 내버리고 선동과 분열을 부추기는지 국민 앞에 부끄럽다"면서 "헌법재판소도 휘둘리지 말고 최고법인 헌법 규범을 수호하고 통치권 행사, 합헌성, 정당성 확보의 차원에서 헌법과 법률에 따라 심판해달라"고 당부했다.

전날 열린 당 '필승전략 집중 워크숍'과 관련해서는 "우리 바른정당은 초심의 마음, 창당의 정신을 잊지 않고 국민만 바라보고 국정농단 세력과는 연대하지 않고 새누리당과는 '당 대 당' 통합이 없다고 하는 기본원칙을 정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탄핵과 관련해 현재 일어나고 있는 극한의 대립양상을 볼 때 헌법재판소에서 어떤 결과가 나오더라도 불복에 의한 국가적·사회적 혼란이 우려된다"며 "바른정당은 헌법재판소의 어떤 결과에도 승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만약 기각된다면 탄핵을 추진한 책임을 지고 우리 바른정당 의원들은 의원직을 총사퇴함으로써 책임지는 정치를 구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반대로 만약 탄핵이 인용된다면 탄핵에 반대하는 새누리당 의원들도 그 책임을 지지 않을 수 없다. 책임정치 구현 차원에서 의원직을 총사퇴해야 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정병국 "5당 대표 긴급회의 열어 탄핵後 로드맵 마련해야" - 1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3 09: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