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도쿄택시 기본요금 확 내리자 초단거리 승객 20% 늘었다"

장거리 이용객은 "요금부담 커졌다" 불만

(서울=연합뉴스) 이춘규 기자 = 지난달 30일 도쿄 23구 등 도심지역에서 택시 기본요금을 내린 뒤 1㎞ 이내 초단거리 이용객이 20% 넘게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NHK방송에 따르면 일본 국토교통성이 기본연금 변경 뒤 5일간에 걸쳐 택시회사들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인하된 기본요금이 적용되는 구간인 약 1㎞까지의 이용이 그 전주보다 23% 늘었다.

도쿄에서는 지난달 30일 도심인 23개 구 지역과 인근 미타카시, 무사시노시 등지를 영업지역으로 하는 거의 모든 택시들이 기본요금을 '2㎞까지 730엔'에서 '1.052㎞까지 410엔'(약4천150원)으로 내렸다.

"택시비 410엔 냈습니다"
"택시비 410엔 냈습니다"[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 도심 지역 택시 기본요금이 2㎞ 730엔에서 1.052㎞ 410엔으로 내린 뒤 발행된 요금 410엔 영수증.

이용객들은 "이 정도 싸졌을 줄을 몰랐는데 정말 싸져서 좋다"거나 "짧은 거리에서 택시를 이용하고 있는데 요금이 내려 거의 매일 이용한다. 늦잠을 잘 수 있어 좋다"며 즐거워했다.

반면 이용자 불만을 접수하고자 정부가 지정한 도쿄택시센터에는 기본요금 변경 뒤에 "단거리를 이용할 때 운전자의 태도가 나쁘다"는 등 운전자의 접객 매너에 대한 불만이 접수됐다.

아울러 기본요금 인하와 함께 택시요금 체계가 바뀌면서 장거리 요금은 오히려 늘어난 상황을 반영, "장거리를 이용할 경우 운임이 너무 높아졌다"는 비판도 있었다고 한다.

이에 대해 이시이 게이이치 국토교통상은 "택시회사에 대해 운전자의 접객 매너 향상을 계속 지도해 가겠다. 단거리에서도 택시 이용이 쉬워져 새로운 수요 환기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국토교통성에 따르면 2015년도 일본 전국 법인택시의 수송인원은 14억2천200명으로, 10년간 30% 정도가 줄었고, 상황은 악화일로다. 차량호출업체인 미국의 우버도 일본시장을 노리고 있다.

일본의 도시별 택시 기본요금은 510~750엔으로 다양하다.

tae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3 09: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