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영화의전당 이달부터 2017 마티네 콘서트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실력파 연주자들의 아침음악회인 '2017 마티네 콘서트'가 이달부터 부산 영화의전당에서 열린다.

영화의전당은 올해 마티네 콘서트 주제를 '문학이 흐르는 음악회'로 정하고 클래식을 중심으로 다양한 장르의 연주를 선보인다.

마티네음악회 포스터
마티네음악회 포스터

올해 첫 공연은 오는 14일 오전 11시 하늘연극장에서 열린다.

유럽에서 활약하는 테너 김세일과 차세대 피아니스트 선우예권이 슈만과 클라라의 사랑이 녹아있는 연가곡 '시안의 사랑'을 전한다.

슈만의 가곡 중 걸작으로 꼽히는 '시인의 사랑'은 독일 시인 하이네의 시집 '노래의 책' 중 '서정적 간주곡'에 1840년 슈만이 곡을 붙인 작품이다.

숙부의 딸을 사랑했지만 결국 사랑을 이루지 못한 하이네의 아름다운 시어에 스승의 딸 클라라를 사랑했지만 순탄치 못한 길을 걸었던 슈만이 곡을 붙였다.

이어 3월 14일에는 팝 피아니스트 윤한이 '화이트데이 콘서트-피아노로 쓰는 러브레터'를 들려줄 예정이다.

4월 11일에는 부산 출신의 바이올리니스트 김영욱과 피아니스트 김다솔이 함께 무대에 선다.

5월 14일에는 배우, 뮤지컬배우, 음악인으로 활동 중인 유준상이 출연해 영화, 음악, 연기 이야기를 나누고 영화 '내가 너에게 배우는 것들'도 감상하는 특별한 시간을 가진다.

6월 13일에는 부산 클래식 음악계에서 주목받는 양욱진 교수의 연출로 무라카미 하루키 소설 속 음악을 들려주는 이색 콘서트를 마련한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3 08: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