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럽 "北 미사일 발사 묵과 못해…국제사회 단호히 대처"(종합2보)

EU·프랑스·독일·이탈리아 일제히 규탄 성명…"유엔 결의 위반"
북한, 사거리 500여㎞ 탄도미사일 1발 발사
북한, 사거리 500여㎞ 탄도미사일 1발 발사(서울=연합뉴스) 합동참모본부는 12일 오전 7시 55분경 북한이 평안북도 방현 일대에서 미상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으며, 비행 거리는 500여km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북한이 이날 발사한 미사일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아니며 노동 또는 무수단의 개량형으로 추정됐다.
사진은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2016년 6월 23일 공개한 무수단 미사일(북한명 화성-10호) 발사 모습. 2017.2.12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photo@yna.co.kr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유럽연합(EU)과 프랑스·이탈리아 등 유럽은 12일 북한이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시험 발사한 데 대해 일제히 규탄 성명을 내고 국제사회가 단호한 제재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EU의 외교담당 부처인 대외관계청(EEAS)은 이날 성명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결의 2321호를 포함한 유엔 안보리의 여러 차례에 걸친 결의에 대한 위반"이라며 "북한의 반복적인 도발 행위를 묵과할 수 없다"고 밝혔다.

EEAS는 이어 "북한은 유엔 안보리 결의대로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모든 발사행위를 중단해야 하며 완전하고 확인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방식으로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EEAS는 "북한은 더 이상의 긴장유발 조치를 중단하고 6자회담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대화 채널에 참여하라"고 촉구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와 관련, 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교안보 고위대표가 이른 시일 내에 여러 국가의 외교장관들과 접촉해 대응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EEAS는 전했다.

프랑스 정부도 북한의 도발을 유엔 결의 위반이라고 규탄하고 한국과 유엔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들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프랑스 외무부는 성명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한다"며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안보가 북한의 핵 개발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으로 위협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프랑스 외무부는 이어 "프랑스는 아태 지역 국가들과 연대를 표명한다"면서 "북한이 실전배치 가능한 핵무기를 보유하는 것을 막기 위해 국제사회가 지체 없이 단결해 행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외무부는 또한 "단호하고 결단력 있는 대응 체계 수립을 위해 한국, 일본 및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들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프랑스 외무부는 "이런 대응에는 모든 국가의 유엔 안보리 결의 2270호 및 2321호 이행을 강화와 유럽연합(EU)의 새로운 제재 조치 등이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미국, 영국, 중국, 러시아와 함께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프랑스는 북한의 핵 실험과 미사일 발사 때마다 규탄 성명을 발표해왔다.

순찰하는 북한군
순찰하는 북한군(파주=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북한이 12일 오전 동해 상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한 것으로 알려지며 남북관계의 긴장이 커지고 있다. 이날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일대에서 북한군이 순찰하고 있다. 2017.2.12
mtkht@yna.co.kr

독일 외교부 역시 지그마어 가브리엘 장관의 언급을 전하는 형식의 성명을 통해 북한이 국제법 위반 행위를 지속하고 있다고 지적한 뒤 유엔 안보리 결의를 반하는 도발 행위를 "가장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다.

독일 외교부는 아울러 "우리는 파트너 국가들과 추가적인 대응책을 위해 긴밀하게 공조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하고 "북한이 이성적으로 돌아와 모든 안보리 결의를 철저하게 준수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탈리아 외교부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심각히 우려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탈리아 외교부는 "북한의 반복적인 미사일 발사와 핵개발 프로그램이 국제사회의 평화를 위협하고 있으며 북한의 고립을 자초하고 있다"며 도발 행위 중단을 촉구했다.

우리 정부에 발표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날 오전 7시 55분께 평안북도 방현 비행장 일대에서 무수단(사거리 3천∼3천500㎞) 개량형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 미사일 1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yongl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3 00: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