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자친구와 다투고 방파제 아래로 내려간 20대 구조

송고시간2017-02-12 22:29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해양경비안전서는 12일 오후 8시께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진하해수욕장 인근 방파제 테트라포드(다리 네 개 달린 콘크리트 구조물)에서 A(27)씨를 구조했다.

A씨는 여자친구 B씨와 술을 마시고 말다툼을 한 후 방파제에서 2m가량 아래에 있는 테트라포드로 내려갔다가 파도가 거세져 올라올 수 없자 스스로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과 119구급대원들은 10여 분 만에 A씨를 구조해 병원으로 이송했다.

해경 관계자는 "A씨가 만취 상태에서 홧김에 방파제 아래로 내려간 것 같다"고 말했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