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막판 뒤집기' 김보름, 세계선수권 매스스타트 금메달(종합)

반바퀴 남기고 역전 우승…'평창올림픽 금메달 보인다'
기록 확인하는 김보름
기록 확인하는 김보름(강릉=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10일 오후 강원도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2018 평창올림픽 테스트 이벤트로 열린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여자 팀 추월에 출전한 김보름이 피니시 라인을 통과한 뒤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2017.2.10
andphotodo@yna.co.kr

(강릉=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장거리 간판 김보름(강원도청)이 세계선수권대회 매스스타트에서 눈부신 '막판 뒤집기'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보름은 12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 마지막 날 여자 매스스타트에서 1위로 들어와 60포인트를 획득, 우승했다.

김보름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딴 건 이번이 처음이다.

김보름은 경기 중반 이후 중상위권을 유지하며 선두로 나설 기회를 노렸다.

서서히 속도를 높여 2위로 질주하던 김보름은 마지막 반 바퀴를 남기고 '불꽃 스퍼트'를 펼쳐 1위로 치고 나가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김보름은 올 시즌 4차례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시리즈 매스스타트에서 금메달 2개, 동메달 2개를 따며 월드컵 랭킹 1위에 올랐다.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로 아쉬움을 남겼던 김보름은 1년 만에 실력을 끌어올려 당당히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여자 매스스타트 세계랭킹 1위인 김보름은 내년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강력한 우승 후보로 떠올랐다.

환호하는 김보름
환호하는 김보름(강릉=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2일 오후 강원도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2018 평창 올림픽 테스트 이벤트로 열린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매스스타트에서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한 김보름이 환호하고 있다. 2017.2.12
superdoo82@yna.co.kr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2 20: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