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검, 삼성 장충기 사장 소환…이재용 부회장 조사 관련

송고시간2017-02-12 20:21

최상목 기재부 1차관도 참고인 조사

삼성 장충기 사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삼성 장충기 사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소환을 하루 앞둔 12일 삼성 미래전략실 차장인 장충기 사장을 소환 조사했다.

특검은 이날 오후 늦게 "장충기 삼성 미래전략실 차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장 사장은 최지성 미래전략실장(부회장)과 함께 삼성 컨트롤타워인 미래전략실의 핵심 인물로 꼽힌다.

특검은 장 사장을 상대로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씨에 대한 삼성의 뇌물공여 혐의를 집중적으로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상목 기획재정부 차관 [기획재정부 제공=연합뉴스]

최상목 기획재정부 차관 [기획재정부 제공=연합뉴스]

특검은 13일 오전 9시 30분 이 부회장을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특검이 장 사장을 소환 조사한 것은 이 부회장 조사를 앞두고 사실관계 등을 확인하기 위한 절차로 풀이된다.

한편, 특검은 이날 청와대 경제금융비서관을 지낸 최상목 기획재정부 1차관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특검은 최 차관이 청와대 비서관 재직 때인 2015년 말 공정거래위원회가 삼성의 순환출자 고리 해소를 위한 삼성SDI의 삼성물산 주식 처분 규모를 1천만주에서 500만주로 줄이기로 한 과정에 청와대 외압이 있었는지 등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