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IMF 지원받는 이집트 1월 물가상승률 30% 가까이 폭등

(카이로=연합뉴스) 한상용 특파원 = 국제통화기금(IMF)로부터 자금 지원을 받는 이집트의 연간 물가상승률이 지난 1월 기준으로 30% 가까이 폭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이집트 언론에 따르면 이집트통계청(CAPMAS)은 올해 1월 물가상승률이 29.6%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날 밝혔다.

이는 그 전달의 물가상승률 24.3%보다 5%포인트 이상 높은 수치로, 이집트중앙은행(CBE)이 2005년부터 소비자물가지수를 기록한 이후 가장 가파른 상승세이다.

이번 물가 급등의 주요 원인은 이집트 정부가 지난해 11월 자국 통화인 이집트 파운드 가치를 대폭 절하한 데 따른 것이다.

이집트는 당시 이집트 파운드 가치를 48% 절하하고 식품과 연료 등의 정부 보조금을 대폭 삭감했다.

이는 이집트 정부가 IMF로부터 3년에 걸쳐 120억 달러(약 13조4천억 원)에 달하는 자금을 지원받는 핵심 조건을 충족시키기 위한 조치다.

그러나 이 조치에 따라 주요 생필품과 서비스 상품 등의 가격이 크게 올랐다.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은 경제적 위기로부터 이 나라를 구하기 위해 이러한 조치가 필요하다며 이집트 국민에게 인내해 줄 것을 촉구했다.

엘시시 대통령은 또 이집트의 안정적인 경제 성장은 국가만이 아닌 모든 이집트인이 공유해야 할 책임이라며 생산성 향상을 위한 추가적인 노력 등을 요구했다.

이집트 지난 두달간 물가 폭등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집트 지난 두달간 물가 폭등 [AP=연합뉴스 자료사진]

gogo21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2 19: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