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우디, 이달 안 여성전용 체육시설 첫 허용"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사우디아라비아 정부가 이달 안으로 여성전용 헬스클럽과 같은 체육시설을 허용할 방침이라고 현지 일간 오카즈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우디 스포츠청의 여성부서를 맡는 리마 빈트반다르 알사우드 공주는 이 신문에 "모든 지역에 여성전용 체육시설을 열 계획"이라며 "관련된 3개 부처가 함께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 신문은 이 여성 전용 시설에선 축구, 배구, 농구 등 실력을 겨루는 경쟁적 스포츠는 금지되고, 수영, 육상, 보디빌딩과 같은 체중 조절과 건강 유지 목적의 체육 활동만 허용될 것이라고 전했다.

여성의 외부활동을 제한하는 사우디에서 체육은 여성에게 '금기의 영역'이나 다름없다.

이란, 쿠웨이트 등 보수적 이슬람 국가도 남녀를 엄격히 구분하지만 사우디와 달리 여성전용 체육시설을 운영한다.

사우디는 2013년 사립학교에 한해 여학생도 체육 수업을 받을 수 있도록 했지만, 체육 시간에도 히잡과 아바야(이슬람권 여성이 입는 검은색 통옷)를 착용해야 한다.

사우디는 2012년에서야 올림픽에 여성 선수를 처음 출전시켰다. 그나마도 모두 외국에서 자란 '해외파'였다.

2012년 런던올림픽에 참가한 사우디 여성선수 사라 아타르[AP=연합뉴스자료사진]
2012년 런던올림픽에 참가한 사우디 여성선수 사라 아타르[AP=연합뉴스자료사진]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2 18: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