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히잡논란' 세계여자체스대회 테헤란서 열려…일부 반발·불참

'비자제한' 美 선수도 3명 참가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출전 선수가 반드시 히잡(이슬람권 여성이 머리에 쓰는 스카프)을 써야 할지를 놓고 논란이 벌어진 세계 여자체스선수권대회가 11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에서 개막했다.

출전한 여성 기사는 모두 히잡을 쓴 채 경기에 임했다.

앞서 세계체스연맹(FIDE)은 일부 여성 기사가 히잡 강제 착용에 반대하며 불참을 선언했지만 개최를 희망한 곳이 이란뿐이었다면서 이란 정부의 요구를 받아들였다.

이 대회엔 개최국 이란을 비롯해 중국, 인도, 캐나다, 러시아, 스웨덴 등 27개국 체스 기사 63명이 참가했다.

미국 정부의 반이민 행정명령에 대한 보복 조치로 이란 정부가 비자 발급을 제한하겠다고 한 미국 국적 기사도 3명 참가했다.

히잡 착용을 거부하면서 불참 의사를 밝힌 미국 챔피언 나지 파이키제와 캐롤리나 루얀(아르헨티나)은 결국 참가하지 않았다.

참가 자격이 있지만 이 대회에 히잡 문제로 보이콧을 선언한 기사는 9명으로 알려졌다.

외국인 여성의 히잡 착용은 종종 논란을 일으키는 사안이다.

지난해 4월 프랑스 항공사 에어프랑스가 파리-테헤란 직항편을 취항하면서 여성 승무원은 테헤란에 도착해 여객기 외부로 나갈 때 반드시 히잡을 써야 한다는 회사의 방침에 큰 반발이 일어났다.

이에 에어프랑스는 원하지 않는 승무원은 테헤란 비행을 회피할 수 있고 이에 불이익을 주지 않는다고 노동조합과 절충안을 마련했다.

넴코바 카테리나(오른쪽.미국)와 피아 크람링(스웨덴)이 11일 테헤란에서 열린 세계여성체스대회에서 경기를 하고 있다.[EPA=연합뉴스자료사진]
넴코바 카테리나(오른쪽.미국)와 피아 크람링(스웨덴)이 11일 테헤란에서 열린 세계여성체스대회에서 경기를 하고 있다.[EPA=연합뉴스자료사진]
히잡을 쓰고 대회에 참가한 여성 체스선수들[EPA=연합뉴스자료사진]
히잡을 쓰고 대회에 참가한 여성 체스선수들[EPA=연합뉴스자료사진]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2 18: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