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친박, 태극기 흔들며 반격시도…김진태 "판 뒤집혔다"

與, '촛불 확산' 경계감에 "민주당, 선동정치 하지 말라"
친박계 의원들 '태극기 집회' 참석에는 "개인 차원" 선긋기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계 의원들이 '태극기'를 흔들며 탄핵 정국에서 반격을 시도하고 있다.

박 대통령 탄핵에 반대하며 '촛불 진화'를 노리는 한편, 대선 구도에서 보수층 지지자들을 결집하기 위한 포석으로 읽힌다.

보수 단체가 주도한 태극기 집회에 여러 차례 참석해 온 김진태 의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 판 뒤집혔다"고 적었다.

여론의 흐름이 박 대통령 탄핵 찬성보다 반대에 힘이 실리고 있다는 상황 판단인 셈이다.

김 의원은 집회 참석자들을 두고 "이분들 매주 나오시는데, 기운이 빠지긴커녕 점점 더 신이 나신다"고 했다.

친박계 핵심인 윤상현 의원도 가세했다. 윤 의원은 오는 14일 '탄핵심판 쟁점'을 주제로 세미나를 연다. 그는 지난 9일 '태극기 민심'을 주제로 토론회도 열었다.

윤 의원은 서울과 울산에서 열린 태극기 집회에 참석하는 등 전국을 누비며 '태극기 전도사'를 자임하고 있다.

그는 페이스북에 "애국 어머님들은 박 대통령에 대한 그리움에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며 "대통령님께 절절한 애국 국민의 마음을 전해드리겠다"고 썼다.

태극기 집회 참석한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페이스북 캡처)
태극기 집회 참석한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페이스북 캡처)
윤상현, '태극기집회' 지지 토론회
윤상현, '태극기집회' 지지 토론회

친박계 의원들의 태극기 집회 참석을 바라보는 당내 시선은 복잡하다. 보수층 지지를 기대할 수 있지만, '역풍'을 맞을 것이라는 우려도 없지 않다.

대부분 국회의원의 집회 참석에 부정적이지만, 지도부 차원에서 개별 의원의 집회 참석까지 금지할 방법은 없다는 기류다.

한 핵심 당직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을 대표하는 게 아니라 의원 개인 자격으로 집회에 참석하는 것까지 막을 수는 없지 않느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야당처럼 당론으로 촛불집회 참석 방침을 정하고, 의원들을 동원하는 것과는 다르다"며 "야당은 무책임한 '선동정치'를 멈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대통령 탄핵이 국회를 통과한 만큼,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에 영향을 주는 어떤 형태의 집회든 의원들이 참석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것이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제1당이 국회를 버리고 광장에서 두 진영의 충돌을 부추기는 것은 공당으로서의 자세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당내에선 개별적 차원이든 당 차원이든 의원들의 태극기 집회 참석을 원천 봉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정유섭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야당이 촛불집회에 못 가게 하려면 우리 당 사람들에게도 따끔하게 가지 말라고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을 비롯한 24명의 의원은 지난 10일 성명에서 "진정 국가와 민족과 민생을 생각한다면 거리로 나가서는 안 된다"며 정치권의 자제를 촉구하기도 했다.

새누리당 지도부
새누리당 지도부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2 17: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