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라크 여객기, 착륙 중 바퀴에 불…승객 356명 무사 대피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라크 국영 항공사 이라키에어웨이의 여객기가 11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제다 국제공항에 착륙하다 바퀴에 불이 붙는 사고가 났다고 사우디 국영 SPA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승객 356명을 실은 이 항공사의 바그다드발 IA2575편 보잉 738 여객기가 이날 오전 11시께 활주로에 착륙하면서 앞바퀴 타이어에 불이 붙었다.

여객기가 멈춘 뒤 신속히 비상문을 열어 승객과 승무원은 모두 안전하게 대피했다.

바퀴 쪽에서 연기가 솟는 것을 감지한 조종사가 관제탑에 알렸고, 공항 소방대가 출동해 신속히 진화했다.

화재 원인은 아직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이 여객기는 2013년 이라키에어웨이에 인도된 비교적 신형 여객기다.

제다 공항은 이슬람의 최대 성지 메카와 메디나의 관문으로, 성지순례를 오는 무슬림이 많아 중동에서 붐비는 공항 중 하나다.

이라키에어웨이는 제다로 정기 노선을 운항하지 않는 것으로 미뤄 이 여객기는 성지순례객을 위한 특별편으로 추정된다.

사우디 제다 공항에 착륙하다 바퀴에 불이 붙은 이라크여객기[트위터]
사우디 제다 공항에 착륙하다 바퀴에 불이 붙은 이라크여객기[트위터]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2 1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