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릉에 '은반의 별'이' 뜬다…4대륙 피겨선수권 16일 개막

남자싱글 하뉴 유즈루·패트릭 챈·네이선 천 등 세계 최정상 격돌
선수들 13일부터 입국…14일부터 본격 훈련
남자 피겨 최고의 스타로 손꼽히는 하뉴 유주르.[EPA=연합뉴스]
남자 피겨 최고의 스타로 손꼽히는 하뉴 유주르.[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에서 '은반의 별'을 꿈꾸는 북미와 아시아 선수들이 1년 뒤 '꿈의 무대'로 변신할 강릉으로 모인다.

무대는 오는 16일부터 19일까지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리는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이하 4대륙 대회)다.

4대륙 대회는 유럽을 제외한 아시아, 아메리카, 아프리카, 오세아니아 대륙에서 활약하는 피겨 선수들이 남녀 싱글, 페어, 아이스댄싱 등 총 4종목에서 겨루는 대회다. 유럽선수권대회에 대항하기 위해 1999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다.

강릉 4대륙 대회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 종목의 테스트이벤트로 치러지게 돼 참가 선수들은 일찌감치 '올림픽 분위기'를 느껴보는 자리다.

더불어 실제로 1년 뒤 올림픽 경기가 치러질 강릉아이스아레나의 빙질과 시설도 점검하는 절호의 기회다.

4대륙 대회에 출전하는 선수들은 13일부터 인천공항과 김포공항을 통해 차례로 입국해 14일부터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시작되는 공식 훈련에 나선다.

한국은 국내에서 열리는 만큼 전 종목에 출전한다.

한국 피겨 남자 싱글 김진서의 연기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 피겨 남자 싱글 김진서의 연기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진서(한국체대), 이준형(단국대), 이시형(판곡고)이 남자 싱글에 출전하고, 최다빈(수리고), 김나현(과천고), 손서현(세화여고)이 여자싱글에 나선다.

페어에는 지민지-테미스토클레스 레프테리스 조, 김규은(하남고)-감강찬 조, 김수연(과천중)-김형태(과천고) 조가 출격하고, 아이스댄스에는 이호정-감강인 조, 민유라-알렉산더 게멀린 조가 경쟁한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가장 관심을 끄는 종목은 남자 싱글이다.

강력한 체력을 앞세운 세계최정상급 선수들의 '쿼드러플(공중 4회전) 배틀'에 팬들은 벌써 흥분하고 있다.

우승 1순위는 2014 소치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자 남자 싱글 최고기록 보유자인 일본의 하뉴 유주르(일본·330.43점)다.

다만 하뉴는 4대륙 대회와는 인연이 별로 없다. 하뉴는 2011년과 2013년 대회에 나섰지만 모두 은메달을 차지했다. 이번이 첫 우승의 기회다.

하뉴는 살코, 토루프, 루프까지 4회전을 소화하며 '쿼드러플 3종 세트'로 독보적인 기량을 과시하고 있다.

하뉴와 쿼드러플 대결에 도전장을 내민 선수는 미국 남자싱글의 희망으로 떠오른 네이션 천이다.

천은 지난달 미국선수권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쿼드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와 쿼드러플 플립을 포함해 2차례 4회전 점프에 성공하더니 프리스케이팅에서 무려 5차례 4회전 점프를 시도하는 등 총 7차례 4회전 점프를 성공했다.

남자 선수가 실전에서 7차례 4회전 점프에 성공한 것은 물론 프리스케이팅에서 5차례 4회전 점프에 성공한 것과 한 대회에서 4종(토루프·살코·러츠·플립)의 4회전 점프를 뛴 것은 천이 처음이었다. 다만 천은 기술점수(TES)는 높지만 예술점수(PCS)가 낮다는 게 약점이다.

미국 피겨 남자싱글의 '희망' 네이선 천.[AP=연합뉴스]
미국 피겨 남자싱글의 '희망' 네이선 천.[AP=연합뉴스]

4회전 점프에서는 중국의 진보양도 자존심을 내세울 만하다. 진보양은 프리스케이팅에서 가장 먼저 4차례 쿼드러플 점프를 성공했던 선수다.

더불어 최고난도로 꼽히는 쿼드러플 러츠도 실전에서 처음 성공했고, 지난해 4대륙 대회에서 쿼드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로 역대 최고점수인 19.76점을 따내는 등 뛰어난 점프기량으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해 4대륙 대회 챔피언 패트릭 챈(캐나다)은 4대륙 대회에서 2연패에 도전하고, 소치 올림픽 동메달리스트인 데니스 텐(카자흐스탄)도 2015년 서울 대회 우승 이후 2년 만에 왕좌 탈환을 노린다.

여자 싱글 역시 유럽 선수들이 나오지 않는 만큼 일본 선수들과 미국·캐나다 선수들의 대결 양상으로 펼쳐질 예상된다.

일본은 역대 18차례 대회에서 10차례나 정상에 올랐고, 미국은 6차례 우승을 경험했다. 캐나다는 아직 한 번도 없다.

캐나다 피겨 여자싱글의 간판 케이틀린 오스먼드.[AP=연합뉴스 자료사진]
캐나다 피겨 여자싱글의 간판 케이틀린 오스먼드.[AP=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력한 우승후보는 지난해 챔피언인 일본의 미야하라 사토코(최고점 218.33점)였지만 고관절 부상으로 출전을 취소하면서 '안갯속' 정국이 됐다.

출전 선수 가운데 케이틀린 오스먼드(캐나다·최고점 212.45점)가 가장 높은 점수를 자랑한다. 올해 캐나다선수권대회에서도 우승했다.

지난해 대회 동메달리스트인 홍고 리카(일본·최고점 199.15점)와 은메달리스트인 미라이 나가수(미국·최고점 193.86점)가 오스먼드와 더불어 '3각 대결'을 펼칠 전망이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3 04: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