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단열 스티로폼 '활활'…중학교 증축공사장 화재 1명 숨져

송고시간2017-02-12 18:44


단열 스티로폼 '활활'…중학교 증축공사장 화재 1명 숨져

부산 중학교 공사장서 치솟는 검은 연기
부산 중학교 공사장서 치솟는 검은 연기


(부산=연합뉴스) 12일 오후 3시 51분께 부산 수영구 광안동의 한 중학교 공사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시꺼먼 연기가 하늘로 치솟고 있다. 2017.2.12 [부산소방안전본부 제공=연합뉴스]
wink@yna.co.kr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12일 오후 3시 50분께 부산 수영구 한바다중학교 내 증축공사 중인 4층짜리 건물 3층에서 불이 났다.

치솟는 검은 연기
치솟는 검은 연기


(부산=연합뉴스) 12일 오후 3시 51분께 부산 수영구 광안동의 한 중학교 공사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시꺼먼 연기가 하늘로 치솟고 있다. 2017.2.12 [독자 제공=연합뉴스]
wink@yna.co.kr

불은 오후 5시께에 진화됐지만, 건물 1층 계단에서 현장 작업자 이모(40)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사고 당시 이씨를 포함해 모두 4명이 스티로폼이 든 단열용 패널을 건물 외부에 부착하기에 앞서 철재 구조물 작업을 하고 있었다.

부산 한바다중학교 화재현장 [부산소방안전본부 제공영상 캡처=연합뉴스]
부산 한바다중학교 화재현장 [부산소방안전본부 제공영상 캡처=연합뉴스]

폭삭 내려앉은 중학교 증축 공사현장
폭삭 내려앉은 중학교 증축 공사현장

(부산=연합뉴스) 12일 오후 부산 수영구 한바다중학교 내 증축공사 중인 5층짜리 건물에서 불이 나 골조가 폭삭 내려앉았다. 이 사고로 작업자 1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2017.2.12 [부산소방안전본부 제공=연합뉴스]
youngkyu@yna.co.kr

경찰과 부산소방안전본부는 이 건물 2층과 3층 사이에서 용접 불똥이 스티로폼으로 튀어 불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스티로폼이 불에 타면서 시커먼 연기가 하늘 위로 솟구쳤다.

경찰 관계자는 "작업자 4명이 소화기 등으로 자체 진화를 시도하다 외부로 대피했으나 1명은 미처 대피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과 과실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화재가 발생한 건물은 다목적 강당과 급식실을 위한 것으로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다.

부산시교육청은 13일 학교 운동장에서 계획했던 졸업식과 종업식을 교내 방송으로 대체할 예정이다.

pitbul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