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한수 삼성 감독 "이젠 경기 중심 실전 체제…본격적인 경쟁"

"외국인 투수, FA 우규민 긍정적인 모습 봤다"
환영 받는 김한수 삼성 라이온즈 감독
환영 받는 김한수 삼성 라이온즈 감독
(나하<일본 오키나와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김한수 삼성 라이온즈 감독이 12일 오후 전지훈련을 위해 일본 오키나와 나하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2017.2.12
seephoto@yna.co.kr

(나하<일본 오키나와현>=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김한수(46) 삼성 라이온즈 신임 사령탑이 내세운 '경쟁 체제'가 본격적으로 가동한다.

김한수 감독은 12일 2차 전지훈련지 일본 오키나와현 나하공항에 도착한 뒤 "이제부터 경기 중심의 실전 체제로 움직인다. 경쟁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말했다.

지난달 30일 괌으로 떠난 삼성은 2월 1일부터 훈련을 시작해 11일 동안 체력 위주로 훈련한 삼성은 오키나와부터 실전 테스트를 치른다.

김 감독이 '경쟁'을 선언한 터라, 많은 선수가 주전 자리를 놓고 다툰다.

김 감독은 "스프링캠프 기간이 줄어 괌에서 쉬지 않고 오키나와로 건너왔다. 선수들이 힘들긴 할 것"이라면서도 "선수들이 캠프가 열리기 전에 개인적으로 잘 준비한 덕에 효과적으로 괌 훈련을 했다"고 평했다.

삼성은 15일 일본프로야구 닛폰햄 파이터스전부터 오키나와에서 총 12차례 평가전을 한다.

김 감독은 "괌에서 한 차례 자체 평가전만 했다. 이제 다른 팀을 상대로 부족한 부분을 점검하고 채워가겠다"며 "특히 젊은 선수들을 유심히 지켜볼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안심되는 부분은 있다.

김 감독은 "외국인 투수 두 명(앤서니 레나도, 재크 페트릭)이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윤성환, 우규민까지 1∼4선발은 정했다"고 했다.

지난해 삼성은 외국인 투수가 6승을 합작하는 데 그쳤고 결국 선발진 붕괴로 9위에 머물렀다.

윤성환과 차우찬만이 선발 로테이션을 지켰는데, 차우찬은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LG 트윈스로 떠났다.

하지만 김 감독은 FA로 영입한 우규민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내며 미련을 지웠다.

그는 "우규민이 체력이 약하다는 말을 들었는데, 팀이 바뀌어서인지 의지를 보였다. 우리 팀 훈련량이 적지 않은데 우규민이 잘 적응했다"고 흐뭇해했다.

남은 선발 한 자리를 놓고, 삼성 투수들은 치열한 경쟁을 펼친다.

재도약을 노리는 베테랑 장원삼도 5선발 후보다.

김 감독은 "장원삼은 1월 5일부터 괌에서 개인 훈련을 했다. 노력하는 모습을 봤다"며 "후배들과 5선발 경쟁을 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2 16: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