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인 단체관광객 프랑스 파리서 괴한들에 강도 피해(종합)

폭력시위 발생 인근 지역서 버스 올라타 소지품 강탈…폭력 행사

(서울·파리=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파리를 관광 중이던 한국인 관광객들이 현지 괴한들에게 여권과 고속철도 승차권 등을 빼앗겼다.

프랑스경찰의 흑인청년 성폭행 사건으로 촉발된 현지의 폭력 시위대 중 일부가 강도로 돌변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외교부와 주프랑스한국대사관에 따르면 11일 오후 9시께(현지시간) 한국 단체관광객 40여명이 버스를 이용해 호텔로 이동하던 중 괴한들이 갑자기 버스에 올라타 인솔자(여행사 한국인 가이드)의 여권과 인솔자가 보관하던 관광객들의 유로스타 승차권 등을 빼앗아 달아났다.

당시 관광객들은 에펠탑을 관광한 뒤 파리 북쪽 생드니 인근에 있는 호텔로 이동하던 중에 강도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흑인 청년들로 보이는 괴한 3∼4명이 갑자기 버스에 올라타 소리를 지르며 갖고 있던 유리병으로 보이는 물체로 위협하고 버스 앞쪽에 타고 있던 일부 관광객의 머리를 때리는 등 폭력도 행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관광객들은 버스에서 10여 분간 공포에 떨어야 했다. 관광객 중에는 어린이와 노인 등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괴한들은 버스가 잠시 정차한 사이 화재나 사고 등 비상상황 시 차량 밖에서 작동할 수 있는 비상벨을 눌렀으며, 현지인 운전기사가 출입문을 열어준 것으로 조사됐다.

사건 직후 관광객들은 현지 경찰과 한국대사관 측에 신고하고 버스 출입문을 열어준 기사에게도 강력히 항의했다.

12일 아침(현지시간) 유로스타(파리와 런던을 잇는 고속철도)를 타고 런던으로 이동하려던 관광객들은 이날 오전 새로 티켓을 발권받아 남은 여행 일정을 계속하기로 했다.

관광객들이 투숙한 호텔이 위치한 곳 인근의 생드니와 보비니 등은 평소에도 치안이 좋지 않고 인종 갈등에 따른 폭동도 자주 일어나는 위험한 지역이다.

특히 지난 2일 파리 교외 서북부 올네수부아에서 22세 흑인청년이 검문을 하던 경찰관들에게 성폭행과 집단폭행을 당한 데서 촉발된 폭력 시위가 파리의 다른 교외지역으로까지 번지고 있어 치안이 불안한 상황이다.

한국 관광객 강도 사건이 발생한 11일 밤(현지시간)에도 사건 장소 인근의 보비니에서 2천여명의 시위대가 모여 경찰에 돌을 던지고 차량에 불을 지르는 등 폭력 시위가 발생, 경찰이 최루탄을 쏘며 진압에 나서기도 했다.

일부 관광객은 괴한들이 들고 있던 병이 화염병으로 보였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주불한국대사관 관계자는 "파리 교외 시위와 이번 사건이 직접 관련됐는지는 좀 더 파악해 봐야 한다"면서 파리 북부 외곽지역은 치안이 불안정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대사관은 한국인 관광객들을 인솔한 여성 가이드를 면담하고 현지 경찰서에 동행해 철저한 수사와 교민과 관광객들의 신변안전조치 강화 등을 요청할 계획이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2 17: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