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랑스서 한국인 단체관광객, 괴한들에 강도 피해

버스 올라타 유로스타 승차권 강탈…인솔자 여권도 빼앗아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프랑스에서 관광 중이던 우리 국민이 현지 괴한들에 의해 유로스타 고속철 승차권을 빼앗기는 사건이 접수됐다고 외교부가 12일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현지시간으로 11일 오후 9시께 우리 국민 단체관광객들이 에펠탑 관광 후 파리 북쪽 생드니 지역의 숙소로 버스를 타고 이동하던 중 신원불명의 괴한들이 버스에 올라타 인솔자(여행사 한국인 가이드)의 여권과 인솔자가 보관하던 관광객들의 유로스타 승차권 등을 강탈했다는 신고를 주프랑스대사관이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은 현지 경찰에도 접수됐다.

4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진 한국인 관광객은 여행사 등을 통해 유로스타 승차권을 재발급받아 나머지 여행일정을 소화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프랑스대사관은 현지 경찰 당국을 접촉해 이번 사건 피해를 본 우리 국민의 신변안전을 당부했다.

주프랑스대사관은 또 현지시간으로 12일 오전 한국인 관광객들을 인솔한 가이드를 면담하고 현지 경찰서에 동행해 철저한 수사를 요청할 예정이라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한편, 프랑스 경찰의 흑인 청년 성폭행 파문으로 촉발된 파리 교외 시위와 이번 사건과의 연관성 여부에 대해 외교부는 현재로써는 확실하지 않다고 밝혔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2 15: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