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검, '삼성 저격수' 김상조 교수 참고인 조사

그룹 '순환출자 고리 해소' 특혜 의혹 의견 청취
특검 들어가는 김상조 교수
특검 들어가는 김상조 교수(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김상조 한성대 무역학과 교수가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로 들어가고 있다. 2017.2.12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송진원 기자 = 삼성그룹의 순환출자 고리 해소와 관련한 청와대 외압 의혹을 수사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12일 김상조 한성대 교수를 참고인으로 소환했다.

김 교수는 '삼성 저격수'로 불릴 정도로 삼성그룹의 경영 문제 등을 집중적으로 비판해 온 인물이다.

참고인 조사는 삼성그룹의 순환출자 방식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전문가 의견을 듣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특검은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 삼성의 주식 처분에 관한 공정거래위원회의 조치·발표 경위에 청와대의 지시가 있었던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공정위는 2015년 12월 두 회사 합병 과정에서 강화된 순환출자 고리를 해소해야 한다는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는데, 결정 과정에서 외압 의혹이 제기됐다.

삼성SDI가 통합 삼성물산 주식 1천만주를 처분해야 한다고 공정위가 내부 결론을 내렸으나 청와대 지시로 처분 규모를 절반으로 축소했다는 게 핵심이다.

삼성SDI는 이후 삼성물산 지분을 매각했고, 이재용 부회장이 매각 주식 일부를 사들였다.

특검은 의혹 확인을 위해 이달 초 공정위를 압수수색했고, 김학현 전 부위원장과 정재찬 공정위원장을 차례로 조사했다.

특검은 앞서 공정위 관련자 조사에서 "해당 결정을 청와대에 보고하자 외부 발표를 보류하고 삼성 쪽에 먼저 알리라고 지시했다"는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 측은 순환출자 해소 과정에서 어떠한 특혜도 받은 적이 없다는 입장이다. 삼성 측은 이달 9일 "당시 로펌 등에 문의한 결과,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은 순환출자가 단순화되는 것이므로 공정거래법상 문제가 없다는 것으로 나왔다"고 주장했다.

s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2 15: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