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북자원봉사센터 직원 징계 놓고 이사진 갈등

송고시간2017-02-12 15:14

민간 이사 "공무원 이사들이 징계 요청 무시"…도 "절차 밟아 진행"

경북자원봉사센터 직원 징계 놓고 이사진 갈등 - 1

(안동=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종합자원봉사센터 직원 징계를 놓고 민간인 이사와 경북도 공무원인 당연직 이사가 갈등을 빚고 있다.

경북종합자원봉사센터는 경북도가 운영비를 지원하는 보조단체다.

경북도 행정부지사가 당연직 이사장, 새마을봉사과장이 당연직 이사를 맡고 있다.

이 밖에 민간 이사가 11명, 감사가 2명이다.

민간 이사들은 지난해부터 도 행정부지사와 새마을봉사과장에게 직원 A씨 징계를 위한 인사위원회 개최를 요구했다.

A씨가 자원봉사센터와 간부 직원을 악의적으로 고발해 정상 업무를 할 수 없게끔 만들었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도 행정부지사와 새마을봉사과장이 인사위원회를 열자는 요청을 묵살했다는 것이다.

민간 이사들은 성명서를 내고 "행정부지사가 한 행동에 실망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김관용 도지사는 이사장과 인사위원장으로 책무를 다하지 않은 전·현직 행정부지사를 조치하고 민간 이사장을 선임해 민간 기구로서 독립성을 보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항의하는 뜻에서 지난달 24일 열릴 예정이던 이사회에 참석하지 않았다.

도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해당 직원이 고발한 사건에 결과가 나오지 않았고 결과가 나온 뒤 징계 사안인지 판단하기 어려워 인사위원회를 미뤘을 뿐 일부러 무시한 것이 아니다"며 "지금은 고발 건에 대검찰청이 무혐의로 결정한 만큼 센터장이 요청하면 징계안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