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시, 원자력안전위에 방사성폐기물 자료 요구

송고시간2017-02-12 14:58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대전시는 유성구 소재 한국원자력연구원의 방사성 폐기물 무단 투기 행위와 관련, 시민안전 대책 확보를 위해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에 관련 자료를 요청했다.

지난해 9월 13일 대전 유성구 한국원자력연구원 앞 사거리에서 주민들이 "연구원 핵시설에 대한 시민 안전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9월 13일 대전 유성구 한국원자력연구원 앞 사거리에서 주민들이 "연구원 핵시설에 대한 시민 안전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한국원자력연구원(이하 원자력연) 방사성 폐기물 관리 실태를 특별검사한 원안위는 원자력연이 방사선관리구역에서 발생한 콘크리트 폐기물을 연구원 밖에 매립한 사실을 확인했다.

또 원자력연은 우라늄과 세슘 등 방사성 폐기물 109t가량을 허가 없이 녹인 것에 더해 폐기물 소각시설 배기가스 감시기 측정기록까지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전시는 그간 '원자력 분야가 국가사무라 하더라도 주민안전과 관련된 지자체의 최소한의 권한마저 배제해선 안 된다'는 입장을 견지했다.

시 관계자는 12일 "원자력 정책에 대한 불안을 없애는 한편 시가 직접 시민안전 대책을 마련하고자 방사성폐기물 자료와 함께 시민안전 확보대책 설명회를 요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아울러 철저한 진상조사와 재발방지를 위해 시민·전문가·관계기관이 참여하는 현장검증을 원안위에 촉구했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