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승엽 "확실히 힘이 떨어졌네요…지난해 타격폼으로 복귀"

"타격 폼 수정 시도하다 벽 느껴…원상 복귀"
이승엽 만난 김인식 감독
이승엽 만난 김인식 감독(나하<일본 오키나와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017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출전하는 한국 야구 대표팀 김인식 감독이 12일 오후 전지훈련지인 일본 오키나와 나하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삼성 라이온즈 팀 전지훈련을 위해 공항에 도착한 이승엽과 대화하고 있다. 2017.2.12
seephoto@yna.co.kr

(나하<일본 오키나와현>=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확실히 힘이 떨어지긴 했네요."

'국민타자' 이승엽(41·삼성 라이온즈)이 웃음을 담아 한숨을 내쉬었다.

12일 일본 오키나와현 나하공항에서 만난 이승엽은 "홈런을 의식한 타격 자세로 변화를 꾀했는데 큰 벽을 만났다. 그 동작을 소화하기엔 힘이 부족한 느낌이었다"며 "지난해 타격 자세를 더 가다듬는 게 낫다고 판단했다. 오키나와 훈련에서는 이에 주력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승엽은 올 시즌이 끝나면 은퇴한다.

현역 마지막 해를 맞은 그는 '홈런왕' 이승엽다운 호쾌한 스윙으로 많은 홈런을 쳐 팬 서비스를 하고 싶어 했다.

테이크백 동작을 크게 하고, 배트를 쥔 손 위치를 바꾸는 훈련을 한 이유다.

하지만 그는 "전성기 때보다 힘이 떨어지다 보니 새로운 타격 자세로는 팔이 흔들리는 단점을 막기가 어렵다"고 설명했다.

결국, 이승엽은 '정확하게 공을 때리는 게 우선'이라는 판단을 했다.

지난해 이승엽은 타율 0.303, 27홈런, 118타점을 기록하며 정확도와 힘을 동시에 과시했다.

이 성적에 만족하지 못한 이는, 이승엽 자신뿐이다. 그래서 변화를 택했지만, 단점을 발견하자 다시 빠른 판단을 했다.

이승엽은 "지난해 타격 자세도 완벽하지 않았으니까, 정교하게 다듬으면 더 나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월 1일부터 괌에서 훈련하다 이날 오키나와로 이동한 이승엽은 "아직은 마지막 전지훈련이라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 기분이 작년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했다.

그는 훈련도 '은퇴를 앞둔 선수'처럼 하지 않을 생각이다.

이승엽은 "나이 탓에 벽을 느끼지만, 잘하고 싶은 마음은 변함이 없다"고 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2 14: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