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투자 안하나?' 저금 많이 하는 기업들…작년 은행예금 35조↑

6년 만에 최대 증가…가계 예금 증가액은 갈수록 줄어
한은 "기업의 이익 개선이 고용·투자로 이어지지 못해"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기업들이 은행에 맡기는 돈이 가파르게 늘고 있다.

1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작년 12월 말 현재 은행의 예금 잔액 1천240조9천736억원 가운데 기업이 예금주인 금액은 383조4천597억원으로 30.9%를 차지했다.

기업이 은행에 맡긴 돈은 1년 전인 2015년 말보다 35조4천43억원(10.2%)이나 늘었다.

연간 증가액이 2010년(52조523억원) 이후 6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저금 많이 하는 기업들…작년 은행예금 35조↑[연합뉴스 자료사진]
저금 많이 하는 기업들…작년 은행예금 35조↑[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업의 은행예금 증가율은 가계보다 훨씬 높다.

지난해 은행 예금에서 가계가 보유한 금액은 580조7천260억원으로 1년 사이 21조5천264억원(3.8%) 늘었다.

기업의 예금 증가액이 가계보다 13조8천779억원 많았던 셈이다. 가계를 웃돌기는 2009년 이후 7년 만이다.

가계 예금의 증가액은 2013년 30조9천66억원에서 2014년 28조8천379억원, 2015년 28조6천598억원, 지난해 21조5천264억원으로 3년 연속 줄었다.

반면 기업이 보유한 예금 증가액은 2012년 7조6천871억원에서 2013년 7조7천863억원, 2014년 10조5천101억원, 2015년 26조7천894억원, 지난해 35조4천43억원으로 4년째 늘었다.

가계와 기업이 반대로 움직이는 현상은 흥미로운 대목이다.

보통 가계는 은행에 저금을 많이 하고 기업들은 은행에서 돈을 빌려 투자하는 경제 주체로 인식돼왔기 때문이다.

이는 기업들의 투자 심리가 위축된 상황과 맞물려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미래에 대한 불확실과 경기 부진의 영향으로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돈을 은행에 쌓아두고 있는 것이다.

한은의 국민계정 통계를 보면 지난해 설비투자 증가율은 -2.4%로 2009년(-7.7%) 이후 7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저금 많이 하는 기업들…작년 은행예금 35조↑[연합뉴스 자료사진]
저금 많이 하는 기업들…작년 은행예금 35조↑[연합뉴스 자료사진]

저성장이 고착화하는 상황에서 기업들 사이에서 양극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일부 기업들은 최근 저유가에 따른 교역조건 개선 등으로 수익성이 좋아졌지만 다른 한편에서 영업이익으로 이자를 갚지 못하는 '한계기업'이 늘고 있다.

수익을 많이 내면서 '곳간'이 넉넉해진 일부 기업의 자금이 저금리에도 꾸준히 은행에 유입되고 있는 것이다.

이런 추세는 다른 통계에서도 확인된다.

한은 자금순환 통계에 따르면 작년 3분기(7∼9월) 비금융법인 기업들이 운용한 자금에서 빌린 돈을 뺀 '자금잉여'는 4조5천억원이다.

한은이 2008 SNA(국민계정체계) 기준으로 자금순환 통계를 작성한 이후 비금융법인기업의 여유자금이 발생한 것은 처음이다.

그러나 기업들의 이익이 투자로 충분히 연결되지 않는 점은 아쉬운 대목이다.

한은은 지난달 13일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국내 기업의 이익 개선이 구조적 요인에 의해 고용이나 투자의 증가로 이어지지 못하고 있다"며 해외생산 확대 등으로 수출의 '낙수효과'도 약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표> 예금은행의 예금주별 예금 잔액

연도 가계 잔액(연말) 가계 증감액 기업 잔액(연말) 기업 증감액 기타(지방정부, 사회보장기구 등)
2007 295조6천498억원 -22조6천628억원 163조73억원 1조1천836억원 134조5천142억원
2008 326조6천151억원 30조9천653억원 177조3천364억원 14조3천291억원 171조2천532억원
2009 360조5천338억원 33조9천187억원 215조797억원 37조7천433억원 175조6천592억원
2010 414조4천716억원 53조9천378억원 267조1천320억원 52조523억원 192조2천870억원
2011 445조4천363억원 30조9천647억원 295조2천825억원 28조1천505억원 207조826억원
2012 470조7천953억원 25조3천590억원 302조9천696억원 7조6천871억원 216조5천82억원
2013 501조7천19억원 30조9천66억원 310조7천559억원 7조7천863억원 197조2천276억원
2014 530조5천398억원 28조8천379억원 321조2천660억원 10조5천101억원 228조7천375억원
2015 559조1천996억원 28조6천598억원 348조554억원 26조7천894억원 256조4천724억원
2016 580조7천260억원 21조5천264억원 383조4천597억원 35조4천43억원 276조7천879억원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3 05: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