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플린-김관진, 전화통화…"北도발 억제 모든 방안 모색"(종합)

송고시간2017-02-12 13:33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기자 =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마이클 플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2일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기 위한 모든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청와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금번 통화시 양측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강력히 규탄하고 향후에도 한미간 긴밀한 공조를 지속하는 가운데 북한의 도발 억제를 위해 가능한 모든 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통화는 플린 국가안보보좌관의 요청으로 오전 11시35분에 이뤄졌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 출범 이후 북한이 첫 도발에 나섬에 따라 한미간 고위급 채널을 바로 가동해 북한의 도발에 신속하고 강력하게 대응하겠다는 경고의 메시지를 발신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두 사람은 트럼프 행정부 출범 다음날인 지난달 22일 전화통화를 하고 한미동맹 관계 발전과 양국 안보현안에 대한 긴밀한 공조를 다짐한 바 있다.

또한, 김 실장은 트럼프 정부 출범 전인 지난달 9일 미국을 방문해 플린 보좌관과 회동하고 북핵 불용 및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의 한반도 배치 등을 재확인했다.

美플린-김관진, 전화통화…"北도발 억제 모든 방안 모색"(종합) - 1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