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합참 "北발사 미사일 노동급 추정…새 미사일 가능성도"(종합)

"고도 550여㎞·거리 500㎞ 비행…평북 방현서 동해 상으로 발사"
軍 "미국 신행정부의 대북정책 방향 탐색 및 압박 의도" 분석
[그래픽] 北, 사거리 500여km 탄도미사일 발사
[그래픽] 北, 사거리 500여km 탄도미사일 발사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김호준 기자 =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12일 발사한 탄도미사일에 대해 노동급(사거리 1천300㎞ 수준)으로 추정하면서도 새로운 종류의 미사일일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합참 관계자는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오늘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노동급으로 추정한다"며 "한미가 정밀 분석 중이고, 새로운 종류의 미사일일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北, 무수단 발사 발사 장면 (연합뉴스 자료사진)
北, 무수단 발사 발사 장면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관계자는 "북한이 (오늘) 발사한 탄도미사일의 고도와 비행 거리를 보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는 다르다"며 ICBM 시험발사 가능성은 작게 봤다.

합참에 따르면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고도 550여㎞로 올라가 500㎞를 비행했으며, 평안북도 구성의 방현비행장 일대에서 정동 쪽 방향으로 발사돼 동해 상에 낙하했다.

이 관계자는 "사거리와 고도, 방향 등을 봐서는 노동급으로 추정한다"며 "특정 종류의 미사일이라고 예단해서 말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北노동미사일 발사 장면 (연합뉴스 자료사진)
北노동미사일 발사 장면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새로운 유형의 미사일일 가능성에 대해서는 "현재 그것에 대해서는 분석한 이후에 말할 수 있다"며 "노동 또는 무수단의 개량형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이날 발사한 탄도미사일을 포착한 자산에 대해서는 "동해 상에서 작전 중이던 우리 해군의 이지스함과 탄도미사일 조기경보 레이더가 포착됐다"며 "한미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전부터 그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 의도에 대해서는 "북한 내부적으로 김정일 생일을 앞두고 김정은 리더십을 부각하고, 체제 결속을 도모하려는 의도가 있다"며 "대외적으로 미국 신행정부의 대북정책 방향 탐색 및 압박과 함께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무용론을 확산시키려는 의도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남 측면에선 북한의 핵, 미사일 능력을 과시해 내부의 안보 불안을 조성해서 갈등을 유발하려는 의도로 분석한다"고 덧붙였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2 13: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