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필리핀 경찰관 190여명, 마약 양성반응…전원 해고될 듯

이미 99명 해고, 이번 주중 40명 추가 해고 전망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필리핀 경찰 당국이 경찰관 190여명의 마약 투여 사실을 적발해 해고 절차를 밟고 있다고 마닐라 타임스 등 현지 언론이 12일 보도했다.

알페가르 트리암불로 필리핀 경찰청 내무국장은 지난 10일 기자들을 만나 마약 양성반응을 보인 경찰관 99명에 대한 해고가 승인됐다고 밝혔다.

그는 "다음주 중 (해고 대상자) 40명의 명단이 추가로 나올 것"이라면서 "공무원법상 마약 투여는 중대한 위반 행위로 해고 사유에 해당한다"고 강조했다.

필리핀 경찰은 작년 7월 로널드 델라로사 경찰청장의 취임을 계기로 직원에 대한 마약검사를 의무화했으며, 이후 현재까지 경찰관 193명과 민간인 직원 5명의 마약 투여 사실을 확인했다.

마약 양성 반응을 보인 경찰관 대다수는 카비테, 라구나, 바탕가스, 리잘, 케손 등 중부 루손 지방에서 적발됐다.

트리암불로 국장은 이중 일부는 이미 면직됐고 나머지도 해고 절차를 밟고 있다고 전했다. 필리핀 경찰청은 마약 투여 사실이 확인된 직원은 전원 해고한다는 방침이다.

필리핀 경찰은 소속 경찰관이 한국인 사업가를 납치해 살해한 뒤 몸값을 뜯은 사실이 드러나자 부패·비리 경찰관 척결, 마약단속 조직 해체와 재정비 작업을 벌여왔다.

한국인 사업가 지모(53)씨는 작년 1월 18일 마약 관련 혐의를 날조한 현지 경찰관에 의해 자택에서 납치돼 마닐라 케손시의 경찰청 본부로 끌려간 뒤 살해됐다.

범인들은 이를 숨긴 채 지 씨의 가족들로부터 500만 페소(1억1천500만 원)의 몸값을 뜯어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이런 경찰관들의 부패상을 비판하며 경찰의 마약 단속 기구를 해체하고 새로운 단속 조직을 구성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필리핀 경찰의 마약 단속 업무는 마약단속청(PDEA) 등 다른 유관기관들로 넘어간 상태다.

지난 7일 각종 범죄행위에 연루돼 필리핀 대통령궁으로 소환된 필리핀 경찰관이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과의 집단 면담을 앞두고 고개를 숙이고 있다. [EPA=연합뉴스자료사진]
지난 7일 각종 범죄행위에 연루돼 필리핀 대통령궁으로 소환된 필리핀 경찰관이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과의 집단 면담을 앞두고 고개를 숙이고 있다. [EPA=연합뉴스자료사진]

hwang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2 12: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