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희정 "대북송금특검, 위로된다면 사과…盧, 최선 다한 결론"

"현재·미래에 힘 모아야…광주학살 명백한 범죄, 진상규명에 시효없어"
"DJ·盧 역사잇는 장자…40∼50대 된 민주화 청년운동세대 대표자 되겠다"

(서울·광주=연합뉴스) 임형섭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는 12일 참여정부 시절 대북송금특검 논란과 관련해 "저의 사과로 고초를 겪은 분들께 위로가 된다면 얼마든지 사과를 드린다"며 "현재와 미래의 과제를 놓고 힘을 모아야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날 광주 5·18 민주화운동 학생기념탑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북송금특검으로 햇볕정책을 추진한 분들이 겪은 고초에는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면서도 "14년 전의 일이며,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이 최선을 다해 결론을 내리지 않았겠나"라고 말했다.

안 지사는 "결과적으로 우리는 6·15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10·4 남북 정상선언으로 김대중 전 대통령의 햇볕정책을 한 걸음 더 진전시켰다. 이미 김 전 대통령과 노 전 대통령의 정신이 하나가 된 것"이라며 "지금은 트럼프와 시진핑 사이에서 더 (남북관계가) 여러워졌다. 평화와 통일을 향해 민주세력이 더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지사는 전날 목포에서 기자들과 만나서도 "대북송금특검은 그 당시 야당이었던 한나라당의 요구였고,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또 5·18 민주화운동 학생기념탑 앞에서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5·18 광주 민주화운동에 대해 "광주학살은 명백한 범죄다. 계엄군의 잔인한 시민학살에 대해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며 "현대사의 비극은 덮어둔다고 해결되지 않으며, 진실을 밝혀야 국민이 단결할 수 있다. 과거사의 진실을 밝히는 데에는 시효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저는 (호남에서) 손님이라는 생각 자체가 없다. 극도로 오랫동안 차별을 받은 것이 호남의 한(恨)"이라며 "제가 김 전 대통령과 노 전 대통령의 역사를 잇는 장자가 되겠다. 차별과 억압을 극복하는 나라를 만드는 데 민주당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날 5·18 민주묘역을 참배하면서 방명록에 "꺼지지 않는 횃불 5.18"이라고 남기기도 했다.

안 지사는 이후 민주당 광주시당에서 열린 경선 선대위 첫 회의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안 지사는 "김 전 대통령과 노 전 대통령을 지지한 국민이 분열되지 않도록 민주당을 하나로 단결시키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저의 소신과 비전을 끊임없이 말씀드려 왔다. 전통적 여야 이념구도에서는 문제 제기를 받을 수도 있다"면서도 "1987년 6·10항쟁 시절 학생운동 세력이었던 저 안희정은 이제 40대, 50대가 된 민주화 청년운동세대의 대표자가 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경선은 주동자나 따로 조종하는 사람 없이 공화국 시민의 숭고한 의무로 함께 치러냈으면 한다"며 "오늘 모임도 안희정 중심의 기존 계파적 정치모임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희정 "대북송금특검, 위로된다면 사과…盧, 최선 다한 결론" - 1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2 12: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