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작년 명품시계 매출 34% 급증…30대, 꾸미고 싶어한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불황에도 고급 시계 판매는 가파르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명품시계 매출은 지난해 34.1% 증가했다.

명품시계 매출 증가율은 2014년 16.3%, 2015년 30.1%를 기록하는 등 매년 성장하고 있다.

최근 자신을 꾸미고 싶어하는 젊은층이 늘어나면서 30대 고객을 중심으로 명품시계 구매가 늘어나고 있다고 현대백화점은 설명했다.

2012년 20.7%였던 30대 고객 매출 비중은 올해 27.8%까지 늘어났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19일까지 압구정본점에서 '럭셔리 워치 페어’를 진행한다.

이 행사에는 오데마피게, 예거 르쿨트르, 브레게, 까르띠에 등 총 18개 브랜드가 참여하며, 600억원어치 물량이 준비됐다. 대표 상품으로는 오데마피게 밀리네리 미닛리피터(6억5천만원대), 브레게 마린(3억6천만원대), 바쉐론 콘스타틴 하모니 크로노그래프 투르비용(3억6천만원대) 등이 있다.

오데마피게의 밀리네리 라인은 국내에는 1점만 들어와 있으며, 바쉐론 콘스탄틴의 하모니 투르비용 크로노그래프는 전세계 26개만 한정 판매된다고 현대백화점은 전했다.

"작년 명품시계 매출 34% 급증…30대, 꾸미고 싶어한다" - 1

doub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2 11: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