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노아름·이효빈·황대현, 쇼트트랙 월드컵 6차대회 '금빛합창'

쇼트트랙 이효빈.[연합뉴스 자료사진]
쇼트트랙 이효빈.[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한국 남녀 쇼트트랙 대표팀이 2016-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6차 대회 첫날부터 '금빛 환호성'을 질렀다.

노아름(전북도청)은 12일(한국시간) 벨라루스 민스크에서 열린 대회 여자 1,500m 결승에서 2분40초818의 기록을 결승선을 통과했다.

러시아의 에카테리나 에프레멘코바(2분41초151)를 0.233초 차로 따돌린 노아름은 이번 대회 한국 남녀 대표팀에 첫 금메달을 선물했다.

이어 열린 남자 1,500m에서는 한국 선수들이 금·은·동을 모두 휩쓸었다.

이효빈(서울시청)이 결승에서 2분25초760의 기록으로 홍경환(서현고·2분25초843)을 0.083초 차로 따돌리고 우승한 가운데 임용진(경희대·2분25초899)은 3위를 차지했다.

'금빛 바통'은 1,000m 1차 레이스에 나선 황대헌(부흥고)이 이어받았다.

황대헌은 1,000m 1차 레이스 결승에서 1분25초800으로 결승선을 가장 빠르게 지나면서 네덜란드의 싱키 크네흐트(1분25초810)를 0.01초의 간발의 차로 따돌리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2 09: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