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시 "사회 취약계층 안전 직접 챙긴다"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시는 올해 장애인, 노약자 등 사회 취약계층의 안전 확보를 위해 주택용 소방시설 무상 보급을 대폭 늘릴 방침이라고 12일 밝혔다.

독거노인에 소화기 전달하는 소방관 [광주 동부소방서 제공=연합뉴스]
독거노인에 소화기 전달하는 소방관 [광주 동부소방서 제공=연합뉴스]

시는 지난해 1억2천만원을 들여 사회 취약계층 3천100여 가구에 소화기와 단독경보형 감지기 등 9천513개를 보급했다.

올해는 5억원을 투입해 지난해보다 4.5배 많은 1만4천300여 가구에 4만3천500여개를 지원한다.

화재 발생 시 감지기 경보로 인한 신속한 대피와 소화기를 활용한 초기 화재 진압 등 피해 최소화가 기대된다.

광주시 소방안전본부는 소방서에서 멀리 떨어진 농촌마을을 '화재없는 마을'로 지정해 주택용 소방시설을 무상 보급하며 관리해오고 있다.

고려인마을에 화재감지기 전달하는 소방관 [광주 광산소방서 제공=연합뉴스]
고려인마을에 화재감지기 전달하는 소방관 [광주 광산소방서 제공=연합뉴스]

화재로 삶의 터전을 잃은 주민의 생활 안정을 돕는 화재피해주민지원센터도 지난 2005년부터 운영중이다.

광주시 소방본부는 저소득층 화재보험 무료 가입, 세금 납부기한 연장, 폐기물 처리와 도배, 장판 교체, 안전점검 등을 하는 피해복구지원반을 운영하고 있다.

쌀, 식기류, 침구류 등 긴급 구호물품 지원과 광주정신건강증진센터와 연계한 전문 심리 상담과 치료도 지원한다.

지난해는 37건의 긴급구호물품 지급과 600차례가 넘는 피해복구지원반을 운영했다.

2천62가구에 주택화재보험 무료 가입을 지원했으며 올해는 4천여가구를 도울 계획이다.

홀로사는 노인이나 장애인 등을 위한 안심콜 맞춤형 서비스도 제공한다.

마재윤 광주시소방안전본부장은 "수혜자나 가족이 웹사이트에 신고자의 병력정보, 인적사항 등을 등록하고 119 신고하게 되면 미리 등록된 정보를 활용해 구급대원이 효율적인 대처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areu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2 09: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