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는 금색을 좋아해' 아베, 트럼프에 금색 펜 선물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미국을 방문 중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선물로 금색 펜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지난 1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담 등 방미 일정을 앞두고 금색 펜과 서류 케이스를 선물로 마련했다.

이번 선물은 대통령 집무실 커튼을 금색으로 하는 등 금색을 좋아하는 트럼프 취향에 맞춰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트럼프의 대통령 당선이 확정된 후인 지난해 11월 17일 미국 뉴욕에서 처음으로 회동했을 때 골프 클럽을 선물로 전달했고, 트럼프는 아베 총리에게 셔츠 등 골프용품을 건넨 바 있다.

당시 두 사람이 만났던 맨해튼 트럼프 타워 내 최상층 거주지 내 가구와 천정도 모두 금색으로 장식돼 있었다.

신문은 당시 두 사람이 회동했을 때 트럼프의 손녀가 '펜 파인애플 애플 펜'(PPAP)으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일본 개그맨 겸 DJ 피코 타로의 댄스 영상을 따라 부른 것이 화제가 됐다고 전했다. 댄스 영상에서 피코 타로는 사과와 파인애플에 펜을 찌르는 듯한 자세를 보여준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두 정상의 만남에서) 선물을 화젯거리로 삼지 않겠느냐"고 신문에 말했다.

아베(왼쪽)와 트럼프
아베(왼쪽)와 트럼프지난해 11월 17일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 당선인 시절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났을 때의 모습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2 09: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