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카메라뉴스] '가까이 온 봄소식…' 복숭아꽃 '방긋' 일꾼 벌 '왱왱'

(세종=연합뉴스) 세종시 연동면 예양리 김기필 씨 시설 하우스는 활짝 핀 복숭아꽃에 '핑크빛'으로 물들었다.

12일 세종특별자치시 연동면 김기필 씨 시설 하우스에서 벌 한 마리가 활짝 핀 복숭아꽃 위에 앉아 있다.
12일 세종특별자치시 연동면 김기필 씨 시설 하우스에서 벌 한 마리가 활짝 핀 복숭아꽃 위에 앉아 있다.

온실 밖은 아직 한파가 여전하지만 두 달 일찍 만개한 복숭아꽃 사이로 수정 벌들이 분주히 움직이며 수분작업에 여념이 없다.

수정된 복숭아꽃은 열흘 후에 열매를 맺고 5월 하순께 어른 주먹만한 튼실한 복숭아를 맛볼 수 있다.

세종시 연동면 김기필 씨 시설 하우스에 복숭아꽃 봉오리가 활짝 벌어져 있다.
세종시 연동면 김기필 씨 시설 하우스에 복숭아꽃 봉오리가 활짝 벌어져 있다.

세종시 이은구 과수기술담당은 12일 "시설재배 복숭아는 꽃 수정이 노지에서만큼 쉽지만은 않다"며 "복숭아 결실 관리 지도에 만전을 기해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는 최상품의 복숭아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글 = 이재림 기자, 사진 = 세종특별자치시 제공)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2 08: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