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WBC 대표팀 출국…오키나와서 공식 전지훈련 시작

출발 소감 말하는 김인식 감독
출발 소감 말하는 김인식 감독(영종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017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출전하는 한국 야구 대표팀 김인식 감독이 1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일본 오키나와로 전지훈련을 떠나기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2.12

(영종도=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야구 국가대항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이 12일 전지훈련지로 출국했다.

김인식(70)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이날 새벽 숙소인 서울 강남의 한 호텔을 출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해 출국 절차를 밟은 뒤 일본 오키나와로 떠났다.

김 감독과 코치진, 선수들은 모두 같은 정장 차림이었다.

전날 공식 기자회견을 한 선수단은 별도의 행사 없이 각자 출국장을 빠져나갔다.

김 감독은 "28명의 최종 엔트리를 짜는 데 많은 시일이 걸렸고 힘들었던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라며 "하지만 이제는 그런 것을 잊어버리고 훈련과 경기만 생각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WBC 대표팀 전지훈련 출발
WBC 대표팀 전지훈련 출발(영종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017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출전하는 한국 야구 대표팀 선수들이 1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일본 오키나와로 전지훈련을 떠나기 위해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다. 2017.2.12
seephoto@yna.co.kr

김 감독은 대표팀을 이끌고 출전한 2006년 WBC에서 4강, 2009년 WBC에서 준우승을 차지해 '국민 감독'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2015년 프리미어 12 우승까지 이끈 김 감독은 이번 WBC에서 한국 야구를 세계에 다시 한 번 알려야 하는 임무를 맡았다.

대표팀은 이날부터 23일까지 오키나와에서 전지훈련을 한다.

한국은 네덜란드, 이스라엘, 대만과 A조로 편성됐다.

대회 개막은 3월 6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릴 한국과 이스라엘전이며, 이후 한국은 네덜란드(3월 7일)-대만(3월 9일)과 차례로 만난다.

선발투수 장원준(32·두산)은 "마음으로는 결승까지 가고 싶지만, 일단은 1라운드를 통과해야 한다"며 "2013년 WBC에서는 1라운드에서 탈락해 많이 아쉬웠는데, 이번에는 설욕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인식 감독의 카리스마 있는 출발
김인식 감독의 카리스마 있는 출발(영종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017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출전하는 한국 야구 대표팀 김인식 감독이 1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일본 오키나와로 전지훈련을 떠나기 위해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다. 2017.2.12
seephoto@yna.co.kr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2 08: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