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멕시코, 트럼프 추방맞서 '전면소송전' 준비…575억원 예산지원

"추방명령 받으면 소송하라" 지침…멕시코 불체자 소송 봇물 예상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추방 명령을 받거든 소송하라."

멕시코가 미국 내 자국 불법체류자들의 대규모 추방 사태에 대비해 전열을 가다듬고 있다. 그 첫 대응책은 구금되면 법정으로 가라는 것이다.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1일(현지시간) 멕시코 내 유력 인사들을 중심으로 이처럼 공격적인 전략이 추진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미국 내 자국 이민자들을 향해 미 당국에 붙잡히거든 미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라고 독려하고 있다.

조만간 이런 내용의 광고 캠페인이 시작될 예정이다.

멕시코에서 미국으로 입국하는 차량 검문[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멕시코에서 미국으로 입국하는 차량 검문[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여기에는 소송을 대량화시켜 미 법원의 '업무마비'를 꾀하겠다는 의도가 있다.

호르헤 카스타네다 전 외무장관은 이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미 미 이민시스템의 업무 포화는 엄청난데 이것을 2배, 3배로 만들겠다는 것"이라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바보스러운 생각을 버릴 때까지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추방 위기에 놓인 이민자에게 소송을 제기하라는 것은 부담스러운 요구라는 지적도 따른다.

미국의 구금시설에서 억류된 채 몇 달 동안 소송의 결론을 기다려야 하기 때문이다.

멕시코 정부도 표면적으로 이런 방안을 지지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멕시코 정부는 최근 추방 위기에 놓인 불법체류 이민자를 지원하기 위해 5천만 달러(575억 원)의 예산을 주미 멕시코 영사관에 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엔리케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도 미국 내 자국 영사 50여 명에게 국민보호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5천만 달러는 자국민에게 법률 지원, 보석금 지급 등에 쓰일 것으로 보인다고 WSJ은 전했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2 07: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