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월에 날던 손흥민, 2월에는 골침묵…'멀고 먼 리그 8호골'

리버풀전 유효슈팅 2개 '무득점'…평점 6.3
볼을 다투는 토트넘의 손흥민(왼쪽).[EPA=연합뉴스]
볼을 다투는 토트넘의 손흥민(왼쪽).[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1월에 4골(정규리그 1골·컵대회 3골)을 몰아쳤던 손흥민(토트넘)의 발끝이 2월 들어 침묵을 지키고 있다.

손흥민은 12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치러진 리버풀과 2016-2017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5라운드 원정에서 토트넘의 왼쪽 날개로 선발 출전해 82분을 소화했지만 기대했던 득점포를 터트리지 못했다.

손흥민-해리 케인-크리스티안 에릭센의 최전방 3각 편대가 골 소식을 전하지 못한 토트넘은 0-2로 완패하며 최근 이어진 무패행진을 11경기(9승2무·컵대회 2승 포함)에서 멈췄다.

영국 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에게 6.3의 평점을 줬다.

선발로 나선 11명의 선수 가운데 손흥민보다 낮은 평점은 에릭센(6.1점)밖에 없다.

손흥민의 플레이는 그리 나쁘지 않았다. 이날 토트넘이 시도한 7개 슈팅 가운데 2개가 유효슈팅이었고, 2개 모두 손흥민이 담당했다.

하지만 두 차례 유효슈팅을 득점으로 만들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측면에서 별다른 활약을 보여줄 기회가 없었다는 점이 박한 평가의 원인이 됐다.

무엇보다 아쉬운 것은 손흥민이 1월의 활약을 2월에 이어가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손흥민은 1월에 치른 6경기(정규리그 4경기·컵대회 2경기)에서 4골을 쏟아냈다. 정규리그에서 1골에 머물렀지만 FA컵 2경기에서 2골을 넣었다.

하지만 이날까지 2월에 치른 정규리그 3경기에서는 침묵을 지키고 있다.

더구나 손흥민은 최근 정규리그 3경기에 모두 선발로 나섰고, 그중 2경기를 풀타임 소화했지만 골을 넣지 못했다.

손흥민의 정규리그 마지막 득점은 지난달 22일 맨체스터 시티와 22라운드 원정에서였다.

이번 시즌 '풀타임 주전'보다 '슈퍼 서브' 역할이 더 많았던 손흥민은 얀 베르통언과 대니 로즈의 부상으로 최근 3경기 연속 선발로 낙점받았지만 아쉽게도 기회를 살리지 못하는 형국이다.

손흥민은 이날 리버풀을 상대로 전반 26분 페널티지역 왼쪽 부근에서 맞은 골키퍼와 1대1 상황에서 슈팅했지만 '슈퍼세이브'에 막혀 뜻을 이루지 못했다.

전반 36분에도 후방에서 길게 날아온 공중볼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논스톱 슈팅을 시도한 게 발끝에 제대로 맞지 않으면서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손흥민의 두 차례 슈팅이 이날 토트넘이 작성한 유효슈팅의 전부였다.

팀 공격이 무너진 상태에서 득점 기회를 살리는 게 '해결사'의 역할이지만 그런 의미에서만 따지면 이날 손흥민의 결정력은 아쉬움이 남을 수밖에 없다.

손흥민은 정규리그에서 1골만 더 넣으면 기성용(스완지시티)이 가진 아시아 선수 프리미어리그 한 시즌 최다 골(8골)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

손흥민으로서는 1월의 득점 감각을 되살리는 게 숙제로 남았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2 05: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